노스캐롤라이나대 캠퍼스서 총격사건…최소 2명 숨져

부상자 4명 중 2명 부상 상태 심각

경찰, 용의자 1명 체포…현지 언론 ‘범인은 22살 재학생’ 보도

30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캠퍼스에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두 명이 사망했다. 총격 사건 이후 현장에출동한 경찰의 모습 [AP]

[헤럴드경제] 30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캠퍼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로이터 통신, CNN은 이날 오후 5시 45분께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 있는 캠퍼스의 행정동 인근에서 권총을 든 범인이 총격을 가했다. 이 사건으로 2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4명이 다쳤다.

CNN는 현지 응급 의료기관의 발표를 인용, “부상자 4명 중 2명은 위독한 상태고, 나머지 2명은 생명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 역시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에 올라왔다. 해당 대학의 한 학생이 찍은 영상에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건물로 뛰어가는 경찰과, 반대편으로 도망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산산조각 나 바닥으로 흩어진 건물 유리의 모습을 찍은 사진도 게재됐다.

대학 측은 사건이 발생하자 건물을 폐쇄했다. 대학은 “캠퍼스 폐쇄가 계속될 것”이라면서 “학생들은 안전한 위치에 있어야 하며, 이메일과 홈페이지를 통해 상황을 모니터 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 1명을 체포해 구금 중이지만 구체적인 신원이나 범행동기 등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추가 공범이 있을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밝혔다. 한 지역 방송사는 총격범이 이 대학에 다니는 22살 학생이라고 보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