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재무 “중국과 생산적 만남”…내주 워싱턴서 무역협상 이어간다

관세 존폐 문제가 마지막 걸림돌 5월 중순 협상 타결 가능성 제기…SCMP “미중 정상회담 토대 될 것”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1일 베이징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와 고위급 협상을 벌인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협상을 “생산적인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므누신 장관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한 뒤 취재진에게 “상당한 진전을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므누신 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 총리는 협상을 마친 후 친근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므누신 장관은 또한 “우리는 다음 주에 워싱턴에서 회담을 계속할 것”라고 밝혔다. 오는 8일부터는 중국 협상단이 워싱턴을 방문, 미중 무역협상을 이어간다.

[로이터=헤럴드]

현재 거론되는 미중 간의 막바지 쟁점은 합의이행을 강제하기 위해 기존의 관세를 유지할 지 여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협상 개시 이후 미국과 중국은 지적재산권, 강제 기술 이전 문제, 비관세 장벽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해 합의점을 찾아갔다”면서 “하지만 합의 이행 메커니즘과 징벌적 관세 문제는 여전히 걸림돌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 “미국 정부가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를 어떻게 처리할지가 고위급 협상의 핵심 사안”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은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는 25%의 관세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는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고 있다.

미국은 이를 중국의 합의를 강제하기 위해 일부 유지해야한다는 입장이지만, 중국은 아예 관세를 없애기를 원하고 있다.

푸단대 미국학센터의 위신보 센터장은 앞으로 2주 간의 협상에서 관세 문제는 어느정도 합의점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위 센터장은 “미국 협상단이 관세를 유지하기를 원한다면 남은 것은 무엇을 유지할 것이냐라는 선택”이라면서“만약 미국이 중국의 첨단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한다면,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며 이는 미국에게 큰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 국이 협상 타결에 속도를 내면서 현재로선 5월 중순이면 합의가 이뤄질 것이란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이 경우 양국의 합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의 토대가 될 가능성이 있다. SCMP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백악관에서 ‘곧’에서 만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이르면 6월 중에 정상회의가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