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김혜자X정우성 ‘대상’…동료들 진심어린 눈물축하

김혜자와 정우성이 대상을 수상, 동료 배우들의 눈물을 자아내며 감동의 수상 소감을 전했다. 

1일 오후 9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 D홀에서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의 진행 속에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증인’의 정우성은 영화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JTBC ‘눈이부시게’의 김혜자는 TV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김혜자는 “생각도 안했는데 너무 감사하다. 김석윤 감독, 인생 드라마를 써주신 작가님 너무 감사하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시청자 분께 감사하단 말 꼭 하고 싶었다. 수많은 좋은 기사 써주신 기자분들, 우리 이야기를 알기 쉽게 평론해주신 평론가분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내 삶은 때론 휑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의 쨍한 공기, 해질 무렵 우러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가지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당신은 이 모든 것을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라고 내레이션을 다시 한 번 읊으며 감동을 전했다.

정우성은 “김혜자 선배님이 너무 멋진 장면을 남겨주셔서 고민이 된다. 최우수 남우상 발표 끝나고 조용히 집에 가서 소주 마시고 자야겠다 생각했는데 상 주셔서 감사하고 너무 빨리 받게 된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스태프들 모두 감사하고. 향기야 너는 그 어떤 분들 보다도 나의 완벽한 파트너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JTBC© 뉴스1

JTBC© 뉴스1

김혜자의 내레이션에 김혜수, 한지민, 김민정 등의 배우들은 함께 감동의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 또한 배우 김향기는 정우성이 수상 소감을 말하기 전부터 눈물을 흘리며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미쓰백’의 한지민과 ‘공작’의 이성민이 영화부문 남녀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한지민은 “아까 1부 공연을 볼 때 앉아있는데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던 배우들이 화면에 비치는 걸 보고 뜻깊은 자리에 앉아있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뜻깊고 영광스러웠다. 저희 영화가 사회의 아픈 현실을 경종을 울렸으면 하는 바람으로 마음 모아주셨던 모든 분들, 배우 스태프들의 덕분이라는 생각을 한다. 이 상이 힘든 여정을 함께 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답이 됐으면 한다.

이성민은 “작년에 ‘공작’을 통해서 많은 상을 받았다. 오늘의 내가 있기까지는 참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난 것 같다. 저와 인연이 있었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공작’ 윤종빈 감독에 감사드리고, 늘 마음에 빚이 있던 친구가 있다. 저희 영화에 출연했던 황정민 배우에게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 함께 했던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 . 가족에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TV부문 남녀 최우수연기상은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염정아와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이병헌이 수상했다.

염정아는 “존경하는 김혜자 선생님 앞에서 영광. 오늘 ‘스카이캐슬’이 좋은 성적을 거뒀다. ‘스카이캐슬’과 함께 하는 시간이 정말 행복하고 감사했다. 앞으로도 머무르지 않고 발전하는 배우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병헌은 “1부 끝나고 쉬는 시간에 조승우에게 문자가 왔었다. 와있는 줄 모르고 어딨냐고 했더니 시상자로 왔다고. 내가 최우수 남자상을 시상하는데 형 이름을 부를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해서 고맙다고 했는데 현실이 되니 너무 기쁘고 어리둥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터 선샤인’을 함께 만들어간 분들, 사랑해준 많은 분들의 마음속 뜨거움이 충분히 식었을 시점인데도 불구하고 이런 영광스러움을 저에게 안겨주신 것은 많은 분들이 이 작품을 사랑해주신 것 아닌가.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천재적인 글을 쓰는 김은숙 작가의 대사를 입밖으로 낼 수 있었던 영광스러움, 감독님, 배우들. 저의 아내와 아들에 영광 돌리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TV부문 남녀 예능상은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와 ‘나혼자산다’ 전현무가 수상했다.

이영자는 “우리 ‘전참시’ 함께 한 동료들에 감사하고 스태프들에 영광 돌린다. 끊임없이 ‘전참시’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감사하다. 누군가에게 사랑을 필요한 곳에 나누는 개그우먼이 되겠다”고 소감 전했다.

전현무는 “무지개 회장이었던 전현무다. 모든 시상식에 올 때마다 상을 욕심내는데 오늘은 정말 기대하지 않고 왔다. 현재 ‘나혼자산다’를 하고 있지도 않고 오늘처럼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래 씨를 보며 너무 고맙고 미안한 마음에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나래씨 고맙고 우리 무지개 회원들 잘 이끌어나가고 있어서 고맙다. 이 상의 영광은 박나래와 무지개 회원들에 바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부문 남녀 조연상은 ‘미쓰백’의 권소현, ‘독전’의 故김주혁이 수상했다.

권소현은 “조금 낯선 배우 권소현이라고 한다. 아무런 준비없이 즐겁게 왔는데 받고싶었다. ‘미쓰백’의 스태프, 지민언니, 가족 모두 감사드리고. 인간미 느껴지는 좋은 배우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 전했다.

TV부문 남녀 조연상은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이정은, JTBC ‘스카이캐슬’의 김병철이 수상했다.

이정은은 “작품을 볼 때 욕심이 나긴 했지만 소화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사전제작이라 특히 연로하신 선배님들이 많이 계셨기 때문에 작업활동을 만드는데 스태프들이 많은 노력을 했다. 이 상은 같이 나누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감사하다”고 소감 전했다.

김병철은 “함께 작업한 동료 연기자, 스태프. 소속사 식구에 감사하다. 작업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드라마를 재밌게 봐주시고 ‘차민혁’에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분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부문 남녀 신인 연기상은 ‘사바하’의 이재인, 너의 결혼식’의 김영광이 수상했다.

이재인은 “정말 감사드린다. 항상 상상하면 눈물부터 날 것 같았는데 너무 신기하다. 저를 사랑해주신 분들이 저를 만들어주신 것이라 생각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소감 전했다. 김영광은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 전했다.

TV부문 남녀 신인 연기상은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김혜윤, MBC ‘이리와 안아줘’의 장기용이 수상했다.

김혜윤은 “스카이캐슬은 제 인생에서 잊지 못할 행복한 추억. 추억 만들어주신 제작진에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성장하는 배우 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이렇게 큰 자리에서 상 받게 될 줄 몰랐는데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 보여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기상은 ‘나의 아저씨’ 이지은, ‘백일의 낭군’ 도경수가 수상했다. 이지은은 “오늘 백상에 처음 왔는데 팬분들의 투표로 주신 상이라고 알고 있다. 사랑하는 팬분들에 감사하다. ‘나의 아저씨’ 팀에도 너무 감사하다. 지금 여진구와 함께 작품을 찍고 있다. 올 여름쯤 찾아뵐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소감 전했다.

바자 아이콘상은 배우 김혜수가 수상했다. 김혜수는 “저를 호명하셔서 깜짝 놀랐다”며 “특별한 상이라서 기쁘다. 오랫동안 멋진 드레스를 입혀주신 정윤기 감사하고 스타일팀 고맙다. 감사하다”고 소감 전했다.

영화부문 신인 감독상은 영화 ‘미쓰백’ 이지원 감독이 수상했다. TV부문 극본상은 ‘나의 아저씨’의 박해영 작가가 수상했다. 영화 부문 시나리오 상은 영화 ‘암수살인’의 곽경택, 김태균이 수상했다.

TV부문 예능 작품상은 MBC ‘전지적 참견시점’이 수상했다. TV 부문 교양 작품상은 KBS ‘저널리즘 토크쇼J’가 수상했다. TV부문 예술상은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성진이 수상했다. 영화부문 예술상은 ‘버닝’ 홍경표가 수상했다.

18년 만에 부활한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은 ‘액트리스원:국민로봇배우 1호’의 성수연이 수상했다. TV부문 연출상은 JTBC ‘스카이캐슬’의 조현탁 감독이 수상했다. 영화부문 감독상은 ‘스윙키즈’의 강형철 감독이 수상했다. TV부문 드라마 작품상은 tvN ‘나의아저씨’가 수상했다. 영화부문 작품상은 ‘공작’이 수상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JTBC를 통해 생중계됐다. (서울=뉴스1) ● 제 55회 백상예술대상 부문 별 수상 목록

◇TV부문

대상: JTBC ‘눈이부시게’ 김혜자 드라마 작품상: tvN ‘나의아저씨’ 예능 작품상: MBC ‘전지적 참견시점’ 교양 작품상: KBS ‘저널리즘 토크쇼J’ 연출상: JTBC ‘스카이캐슬’ 조현탁 극본상: tvN ‘나의 아저씨’ 박해영 예술상: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성진 최우수 남자 연기상: tvN ‘미스터 선샤인’ 이병헌 최우수 여자 연기상: JTBC ‘스카이캐슬’ 염정아 남자 조연상 : JTBC ‘스카이캐슬’ 김병철 여자 조연상: JTBC ‘눈이 부시게’ 이정은 남자 신인 연기상: MBC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여자 신인 연기상: JTBC ‘스카이 캐슬’ 김혜윤 남자 예능상: MBC ‘나혼자산다’ 전현무 여자 예능상: MBC ‘전지적 참견시점’ 이영자

◇영화부문

대상: ‘증인’ 정우성 작품상: ‘공작’ 감독상: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신인 감독상:’미쓰백’ 이지원 예술상: ‘버닝’ 홍경표 시나리오상:’암수살인’ 곽경택, 김태균 최우수 남자 연기상: ‘공작’ 이성민 최우수 여자 연기상: ‘미쓰백’ 한지민 남자 조연상: ‘독전’ 김주혁 여자 조연상:’미쓰백’ 권소현 남자 신인 연기상:’너의 결혼식’ 김영광 여자 신인 연기상: ‘사바하’ 이재인

◇연극부문 젊은연극상 ‘액트리스원:국민로봇배우 1호’의 성수연

◇남자 인기상: 도경수 ◇여자 인기상: 이지은 ◇바자아이콘상: 김혜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