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조업 경기, 2개월 연속 확장세…시장 예상치엔 못미쳐

제조업 PMI 50.1…50선 간신히 넘겨

확장세 유지했으나 완전한 경기 확장 국면 진입 평가는 어려워

중국의 제조업 경기가 2개월 연속 확장세 유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중국의 제조업 경기가 2개월 연속 확장세 유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시장 예상치 보다는 낮아 확장 추세가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1로 집계됐다. PMI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 밑돌면 경기 위축 국면을 의미하는데 기준선을 간신히 넘긴데다 시장예상치(50.7)나 전달치(50.5)를 모두 밑돌아 중국의 경기 확장 추세가 둔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의 월간 제조업 PMI는 지난해 12월 29개월 만에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져 올해 2월까지 3개월 연속 50 밑을 맴돌면서 경기 위축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유동성 공급 확대, 대규모 인프라 투자와 감세 등 부양책을 적극 펼치면서 지난 3월 50.5까지 반등했으나 이번달에는 50.1로 다시 주춤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PMI가 다시 경기확장과 위축을 구분짓는 50에 가까워졌다면서 아직 경기 확장 국면에 완전히 진입했다고 평가하기에는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외신은 “4월 제조업 PMI가 전월보다 떨어져 50에 가까워 진것은 경기가 여전히 안정화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중국 국가통계국은 “전달보다 PMI가 0.4 하락했지만 계속해서 경기 확장 상태임을 나타내고 있다”며 확장 국면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CNBC는 OCBC은행의 중국 담당자 의견을 인용해 “많은 기업들이 부가가치세 감면 혜택을 활용하기 위해 3월 생산량을 늘렸다”면서 “전반적으로 50이상은 여전히 괜찮은 수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시장의 경우 PMI는 현재 진행중인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된 문제의 징후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도 된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