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우두머리 바그다디, 5년 만에 등장…“스리랑카 테러는 복수전”

[AP]

사실상 궤멸된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이 건재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IS의 지도자로 알려진 바그다디가 5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IS의 미디어 조직 알푸르칸은 29일(현지시간) 바그다디의 메시지가 담긴 18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수염이 덥수룩한 남성이 앉은 채로 발언한다. 이 남성은 이전 영상에서 나타난 바그다디의 외모적 특징을 갖고 있다. 5년 사이에 나이가 들었는지 수염이 더욱 자랐으며 흰수염도 보인다.

바그다디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 설교 이후 처음이다.

IS는 영상 앞부분에 제시한 텍스트 부분에는 ‘4월 초’에 촬영됐다고 밝혔다.

바그다디는 영상에서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가 시리아 바구즈 전투의 복수라고 주장했다.

IS는 한때 시리아와 이라크, 이란 등지에 세력을 떨쳤으나 모든 점령지를 상실한 상태다.

한편 바그다디의 목에는 미국 정부가 건 수백억원 대의 현상금이 걸렸다. 미국 정부는 바그다디에게 알카에다의 옛 두목 오사마 빈라덴과 같은 약 290억원가량의 몸값을 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