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잘 던지고도 4승 불발..8이닝 1실점 6K

 

이미지중앙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8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승리에는 실패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올 시즌 처음으로 8이닝을 던지며 좋은 투구내용을 보였지만 승수를 늘리는데 실패했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이 8이닝을 소화한 건 MLB 데뷔 해인 2013년 9월 16일 애리조나 전 이후 2055일만이다.

류현진은 1회부터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더거에게 안타를 맞은 후 오스틴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무사 2,3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벨트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지만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한 점을 내줬다. 이후 포지를 유격수 땅볼, 롱고리아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대량실점을 막았다.

2회부터 류현진은 안정을 찾았다. 선두타자 필라에게 내야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 크로포드를 삼진 처리했다. 이어 솔라르테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후 류현진은 3회부터 3이닝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호투를 펼쳤다. 6회에 유격수 코리 시거의 아쉬운 송구로 내야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 오스틴에게 병살을 유도하며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7회엔 벨트-포지-롱고리아로 이어지는 샌프란시스코 중심 타선을 상대로 루킹 삼진과 1루수 파울플라이,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이닝을 종료시켰다. 류현진은 8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삼자범퇴로 이닝을 이어갔다. 선두타자 케빈 필라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8회를 순조롭게 출발했다. 이후 크로포드와 솔라트레를 뜬공과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후 류현진은 9회초 타석에서 오스틴 반스와 교체됐다.

류현진은 8회까지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완벽투를 펼쳤지만 4승을 달성하지는 못했다. 다저스 타선이 6회까지 한 점을 뽑는데 그쳐 노 디시전으로 경기를 마쳤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9회를 유리아스에게 맡겼다. 유리아스는 산도발을 1루 땅볼로 잡아냈으나 더거, 파라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결국 로버츠 감독은 투수를 바에즈로 교체했지만 포지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패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