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정의 “대통령 적폐청산 적절”…한국·바른미래 “신 적폐”

민주·평화·정의대통령적폐청산적절…한국·바른미래新적폐종합문재인 대통령이 2일 사회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는 자리에서 과거 정부의 적폐청산을 분명히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을 두고 여야가 극과 극의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문 대통령의 발언에 “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을 겨냥해 “신(新)적폐”라며 공세를 펼쳤다.

민주당은 이날 이해식 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사회 원로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국정농단·사법농단 사태를 언급하며 밝힌 입장은 매우 적절하다”며 “국민 대다수의 생각과 궤를 같이한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타협하기가 쉽지 않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선 “타협과 협치도 원칙이 있어야 함을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의 기대와 같이 정치권과의 합의로 탄생한 ‘국정 상설협의체’를 통해 대통령과 정치권이 대화하고 협치를 도모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박주현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진상규명과 청산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한 것을 환영한다”고 했다.

다만 박 수석대변인은 “국정농단은 정치적 영역뿐만 아니라 경제적·사회적 영역에서도 함께 이뤄져야 진정성이 인정받을 수 있다”며 “형평성과 신뢰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스로에 대해 엄격하게 돌아보고 책임지는 자세와 함께 이뤄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적폐청산의 피로도는 속도, 정도, 내용 면에서 국민들을 만족케 못한 것이 그 이유”라며 “지금은 용서와 관용이 필요할 때가 아니다. 적폐청산의 각오를 새롭게 다지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정의대통령적폐청산적절…한국·바른미래新적폐종합 (1)최 대변인은 “정부는 적폐 세력이 반성하지 않는다고 실망할 것이 아니라 적폐청산의 고삐가 느슨한 점에 대해 반성할 때”라며 “말 그대로 청산이 이뤄진 후 용서가 뒤따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근간을 흔드는 행위는 포용의 대상이 아니다. 지치지 말고 더욱 더 가열차고 끈질기게 밝혀내야할 대상일뿐”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정부를 향해 “신적폐”라며 날선 공세를 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유체이탈도 이런 유체이탈이 없다. 반민주, 의회폭거로 갈등을 조장한 장본인이 누구인가”라며 “손혜원, 김의겸, 드루킹과 김경수, 환경부 블랙리스트 등 신적폐도 같은 잣대로 보기나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민 대변인은 “입만 열면 공정을 외치고 국민만 만나면 정의를 말하던 문 정권에서 적폐는 득세했고 반칙과 편법이 난무했다”며 “지금까지 현 정부가 해온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이었고, 마녀사냥이었다”고 했다.

아울러 “경제성장률 마이너스, 설비투자 마이너스, 수출도 소비도 마이너스인 상황”이라며 “대통령은 그에 대한 반성은 커녕 정권 연장을 위한 정치놀음을 계속 하겠다고 선포했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또 “적폐 청산을 기치로 내걸고 출범한 현 정부의 성적표가 참으로 초라한데 반성은 없는 셈”이라며 “청산해야할 것은 다른게 아니다. 안일한 경제인식, 오만한 현실인식부터 청산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김정화 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주장하는 적폐청산은 ‘구적폐를 신적폐가 공격하는 것’,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무능과 실정을 감추기 위해 과거에만 연연하는 정부, 이전 정부 못지 않은 각종 적폐행위들을 일삼는 정부”라며 “그런 정부는 적폐청산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정치권이 그 어느때보다도 갈등과 반목에 휩싸인 그 원인은 ‘과거집착’, ‘자격미달’ 문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