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서울대 비밀조직 감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일 ’1980년 유시민의 진술서가 77명의 민주화운동 인사를 겨눈 칼이 됐다’고 주장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에 올린 ’1980 서울의 봄, 진술서를 말할레오’ 영상을 통해 당시 계엄사 합동수사부(합수부)에서 고문을 받으면서도 같은 대학교 비밀조직에 대해 진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심 의원이 당시 자수를 한 뒤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과 관련해 합수부가 요구하는 진술을 해줬다고 유 이사장은 주장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서를 날짜순으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1980년 당시 서울대 총학생회 대의원회 의장이었던 유 이사장은 서울대 총학회장이던 심 의원과 비밀조직인 농촌법학회에서 함께 활동했다고 전했다.

인사말 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 이사장은 “이미 잡혀가서 뭔가를 진술하게 되면 무엇을 감추고 무엇을 노출시킬 것인가에 대해서 이미 다 사전에 얘기가 됐었다”며 “첫째는 잡혀가면 학내 비밀조직을 감추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총재와 절대 얽혀 들어가면 안된다는 게 두번째였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5월 17일 밤 넘어 잡혀서 자정쯤 지나서 합수부에 도착했다. 몇 시간 지나고부터 얻어맞기 시작해서 두달간 조사를 받았다”며 “(진술서를 쓴 뒤) 6월 중순에 500명 가까운 수배자 명단 이 발표가 됐는데 비밀조직 구성원(서울대 농촌법학회) 구성원들은 단 1명도 수배자 명단에 올라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스로 잘했다고 속으로 생각했었다”고도 했다.

아울러 “(합수부에서) 제가 썼던 진술서 명단을 보면 대부분이 서울시내 주요 대학의 총학생 간부로 다 공개 조직이었다”며 “제가 그렇게 두들겨 맞으면서도 수배자 명단에 한명도 안 올라 오도록 우리 조직을 감췄지만 일년도 안되어서 그 사람들이 다 잡혀갔더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선 “안양교도소에 있다가 군대에 갔는데 12월 30일인가 31일에 갑자기 보안대에서 잡으러 와서 서빙고에 있던 보안사로 갔다”며 “취조실에 가보니 50대 수사관이 72학번부터 시작해서 79학번까지 서울대 비밀조직의 전모가 몽땅 들어있는 일람표를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딱 봤더니 친구들의 진술서였다. 이걸 보면서 도대체 얼마나 맞았기에 이걸 다 불었나 싶었다. 그것이 무림사건이었다”며 “고구마 줄기를 캐듯이 다 잡혀갔다”고 회상했다.

유 이사장은 “제가 합수부에서 맞으면서도 다 감춘 비밀조직을, 친구들이 잡혀서 나를 불게 만들었다”며 “그래서 제가 보름동안 서빙고에서 또 조사를 받으면서 이미 다 나와 있는대로 맞춰서 (진술서를) 썼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서빙고에서 보안 수사관이 ‘너는 간첩은 아니다’고 하면서 ‘야, 왜 이 얘기를 5월에 안했냐’고 했다”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심 의원이 공개한 진술서에 대해선 “7월 이후에 쓴 것으로 추측된다”며 “앞에 보면 ‘지금까지 얘기 안한 것이나 정확하지 않게 기술한 것이 있어서 고쳐서 새로 쓰겠습니다’라는 내용이 맨 앞에 나온다”고 했다.

아울러 “진술서라서 누구 명의로 된 진술서라고 해서 그사람이 최초로 진술했다고 볼 수가 없다”며 “변호인을 대동하는 시절의 진술서가 아니었다. 그때는 무법천지인 시절이라 요구하는 항목을 써준 것이었다. 기왕 쓴 진술서 내용 중에서 자기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추려서 다시 쓰게 만든 것”이라고 했다.

심 의원과 관련해선 “심재철 한 사람만이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으로 일컬어지는 조작사건의 피고인으로 포함됐다”며 “나는 5월 17일 날 밤에 잡혀 갔고 심재철은 6월 30일 날 자수를 해서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수해서 오자마자 합수부에서 이틀동안 엄청나게 맞았다고 들었다. 그리고 심재철이 나한테 100만원에서 200만원의 돈을 줬다고 진술을 했다고 들었다. 그래서 어마어마한 돈을 받아서 나눠 준 것처럼 허위진술을 했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그래도 언제 어디서 받은지 모른다고 버텼더니 심재철 진술서를 갖다 줬다. 심재철 진술서를 갖다주고 심재철이 50만원을 준 것으로 다시 썼기 때문에 여기 맞춰서 그냥 50만원 받은 것으로 쓰라고 해서 진술서를 썼다”며 “물론 심재철에게 50만원을 받았다고 쓴 진술서는 법정으로 가지 않았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심재철은 늦게 잡혀 와서 이틀정도 엄청 고생했고, 그 다음부터는 ‘에라, 모르겠다’는 식으로 아무렇게나 다 쓴 것같다”며 “그렇지만 저는 그것도 다 이해할 수 있다. 그런 조건이 되면 생각이 마비 되어서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심재철 의원이 자기 진술서를 한 번 공개해봤으면 한다”며 “소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피고인 24명이 재판을 받았던 그 재판의 증거로 군검찰이 제시했던 심재철의 자필 진술서, 심재철의 진술조서, 심재철의 법정 증언 모두다. 그 때 (심 의원이) 경찰이 요구하는 진술을 다 해 줬으니 날짜순으로 같이 공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날짜순으로 다 공개하면 제 진술서에 나와있는 내용이 누구의 진술서에서 제일 먼저 나왔는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심재철 의원은 그 모든 것을 다 복사해서 가지고 있나보다. 다 가지고 있으니까 본인이 일목요연하게 공개해 주면 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심재철 의원과는 옛날에 같은 써클에서 활동했고 총학생회장과 대의원회 의장으로서 80년 범총학생회에 제일 책임이 큰 자리를 맡고 있었다. 그리고 형제간처럼 가까웠다”며 “무엇하러 페이스북에 글을 쓰며 신경을 소모하고 고통스러웠던 과거의 기억을 끌어내고 남들도 끌어내게 하는지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우익 유튜버라는 사람들이 제가 동지를 밀고했단 헛소리를 늘어놓고 있는데 제가 제가 해명하지 않은 것도 있으니 지금까지 한 것은 용서하겠다”며 “그런데 이 방송이 나가고 나서 계속 그런식으로 얘기하면, 제가 송사하는 것을 진짜 안좋아하지만 어떻게 할지 모르니 조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