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갑부, 딸 스탠퍼드대 입학시키려 650만 달러 뇌물

딸 둘 부정입학 시킨 TV스타 러프린보다 13배나 많아

윌리엄 릭 싱어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리는 초대형 대학 입시 부정 사건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몰리로 불리는 중국계 학생 유시 차오가 지난 2017년 스탠퍼드대 부정입학 대가로 입시 컨설턴트에게 650만 달러(약75억원)을 건넸다.

유시는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를 통해 이 대학 요트 특기생으로 합격했다. 물론 유시는 전혀 요트를 해본 적이 없다.

싱어는 학부모 33명으로부터 검은돈을 받아 체육 특기생 등으로 부정 입학을 설계한 인물이다.

유시의 부모는 모건스탠리 자산관리사를 통해 싱어를 알게 됐다.

유시의 뇌물액은 현재까지 밝혀진 금액 가운데 최고다. 매세추세츠 연방지방경찰과 연방수사국(FBI) 보스턴 지부가 지난 3월 입시비리 사건을 발표할 당시 밝힌 뇌물 총액은 2500만 달러에 달한다. 유시 부모가 4분의 1가량이나 낸 셈이다. 유명 TV스타 로리 러프린은 두 딸을 서던캘리포니아대 입학시키는데 50만 달러를 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