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장외집회 나선 황교안…항의 나온 시민단체에 쫓겨 ‘피신’ 소동

‘장외집회’ 나선 한국당, 기습시위 나선 시민단체에 ‘고전’

경찰ㆍ시위대 뒤엉키며 당 지도부 에스컬레이터에 갇히기도

한국당 “물리적 충돌없이 질서유지…호남 속으로 갈 것”

장외 투쟁에 본격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 시민이 심판합니다' 규탄 대회를 마친 뒤 광주시민들이 항의를 하자 경호를 받으며 송정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장외 투쟁에 본격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 시민이 심판합니다’ 규탄 대회를 마친 뒤 광주시민들이 항의를 하자 경호를 받으며 송정역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장외투쟁 일정차 광주를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항의에 나선 시민단체가 몰려들어 경찰의 도움으로 피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3일 오전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광주 송정역을 찾아 문재인 정권 규탄 장외집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날 집회는 미리 대기하고 있던 시민단체가 일제히 한국당 규탄 기습시위를 진행하며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광주진보연대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 연합은 ‘5ㆍ18 역사왜곡 적폐몸통 자유한국당 해체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당 지도부를 막아서는 등 대치를 이어갔다. 집회에 나선 시민단체들은 “한국당이 할 일은 이 자리에 와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것밖에 없다”고 비판에 나섰다.

황 대표는 항의가 계속되자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겠다”며 “저희를 밀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당 지도부도 나서 “자제해달라”며 진정에 나섰지만, 양측은 집회장 곳곳에서 크고 작은 충돌을 빚었다.

한국당 지도부가 집회를 마치고 기차역으로 돌아가는 순간에도 충돌이 이어졌다. 역사 에스컬레이터에 황 대표가 올라타자 시민단체 회원들이 에스컬레이터 앞뒤를 가로막으며 기습 시위를 진행했다. 이에 길을 열려는 경찰과 시민단체가 뒤엉키면서 한동안 소란이 이어졌다. 황 대표는 경찰의 도움 끝에 송정역 역무실로 몸을 피할 수 있었다.

한국당은 지난 2월 당 소속 의원들의 ‘5ㆍ18 폄훼’ 논란으로 호남 지역에서 비판을 받아왔다. 특히 논란 2개월 만에 열린 당 윤리위원회에서 발언의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최고위원이 각각 경고와 ‘당원권 정지 3개월’이라는 경징계를 받으며 지역 시민단체들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이번 충돌에 대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일부 세력들이 끊임없이 물리적 충돌을 야기하려 했으나 자유한국당과 당원, 지지자들은 비폭력, 질서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자유한국당은 끊임없이 호남 국민 속으로 들어갈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이 길에 호남 국민들께서 함께해 주실 것을 믿는다”고 논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