굶는 마국 대학생들…학비 아끼려 점심 대신 ‘배고픈 낮잠’

템플대 희망센터 100여개 대학 조사…학생 45% ‘식량 불안’ NYT “지역사회·공립대 학생 절반 ‘빈곤 낮잠’”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스토니 브룩 대학교(Stony Brook University) 보건학과에 재학 중인 조슬린 첸은 생활비가 부족해 점심 식사를 자주 거른다. 그녀는 배고픔으로 인한 고통을 견디기 위해 점심 시간에 잠을 자기로 했다.

무료 식품이나 싼 음식을 찾아 헤매는 것보다 “빈곤 낮잠(poverty naps)”을 자는 것이 쉽다고 첸은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일(현지시간) 미국 지역사회와 공립대의 대학생 절반 가량이 ‘식량 불안’을 겪고 있다며 대학가에 ‘빈곤 낮잠’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비싼 대학 등록금을 감당하기도 어려운 대학생들은 식사할 돈이 없어 낮잠으로 때우며 학업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 템플대의 ‘대학, 공동체, 정의를 위한 희망 센터(Hope Center for College, Community and Justice)’가 최근 100여 개 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가 지난 30일간 식량 불안을 겪었다고 밝혔다.

뉴욕의 비영리단체 ‘싱글 스톱(Single Stop) USA’의 조사에서는 뉴욕시립대(CUNY) 학생 중 48%가 지난 30일간 식량 부족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리먼 칼리지 4학년 학생 카산드라 몬테스는 올해 졸업을 위해 예기치 않게 5000달러(약 582만원)를 대출 받아야 했다. 그녀는 할렘 노숙자 쉼터에 살면서 수업을 듣고, 2개의 아르바이를 하며 일주일에 15달러(약 1만7500원)만 식비로 사용한다.

“성장하려고 노력할수록 천천히 가라앉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그녀는 말했다.

대학에 푸드뱅크(food bank)를 설치해 남은 음식들을 가난한 학생들에게 제공하거나 푸드 스탬프를 받을 수 있게 돕는 운동도 벌어지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호프 센터 설립자인 사라 골드릭-랩 템플대 교수는 “굶주림 운동은 그동안 푸드뱅크를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이제는 예방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학자금 대출 증가가 학생들의 생활비를 잠식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학자금 대출은 총 1조5000억달러(약 1746조7500억원)에 달한다.

NYT는 “어쩌면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 수업료뿐만 아니라 생활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국가 및 주의 교육 예산을 변경하는 일일 것”이라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