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SKY캐슬’ 입시비리 주인공은?…중국 제약기업 회장 부녀

 

‘미국판 SKY캐슬’ 주인공인 중국 제약 회사 회장인 자오타오(오른쪽)와 그의 딸인 자오위쓰.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힘들게 노력해 스탠퍼드대학에 들어왔어요”라고 인터넷 방송 사이트를 통해 1시간 넘게 자랑해온 싱가포르 국적의 중국 제약회사 회장 딸이 알고보니 미국 사회를 발칵 뒤집은 명문대 입학비리 주인공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다시 한 번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미국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에게 650만 달러(약 76억 원)의 뒷돈을 건네 미국 서부 명문인 스탠퍼드대학에 딸을 요트 특기생으로 부정 입학시킨 장본인은 싱가포르 국적의 중국의 부창(步長)제약 회장인 자오타오(趙濤·53) 부녀였다.

자오타오의 딸인 자오위쓰(趙雨思·영어명 몰리 자오)는 2017년 스탠퍼드대학에 요트 특기생으로 입학했다. 그러나 미국 연방검찰과 연방수사국(FBI)의 수사 결과, 자오타오는 딸의 부정 입학을 위해 싱어에게 650만 달러를 지불했다. 650만 달러 가운데 50만 달러는 스탠퍼드대학의 요트 코치에게 건네졌다.

자오위쓰는 요트를 해 본 경력이 전혀 없었지만, 경쟁력 있는 요트 선수 출신인 것처럼 꾸며 스탠퍼드대학 요트 특기생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자오위쓰는 이번 사건으로 입학취소를 당해 더는 이 대학에 다닐 수 없게 됐다.

미국의 대학 부정 입학 사례에서 수백만 달러의 뇌물 제공 사례가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매체들은 상장사인 부창제약의 설립자인 자오타오는 18억 달러(약 2조1000억 원)의 재산을 보유, 싱가포르 부호 순위 15위에 오른 인물이라고 전했다.

자오타오는 1990년대 초반 싱가포르에서 침뜸 치료로 유명해져 사업 밑천을 만들었으며 1993년 부창제약을 세워 사업에 성공하면서 큰 부자가 됐다. 이를 기반으로 싱가포르 국적도 취득했지만 회사가 있는 중국 베이징에서 주로 거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