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의원 18명 3차고발…“패스트트랙 회의 방해ㆍ폭력 혐의”

패스트트랙난투극선진화법적용첫수사…총선영향촉각종합

더불어민주당은 3일 오후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해 회의 방해 등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추가 고발했다.

민주당이 지난달 26일과 29일 각각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 등을 고발한 데 이은 3차 고발이다.

3차 피고발인에는 김도읍ㆍ권성동ㆍ김정재ㆍ이종배ㆍ박덕흠ㆍ송석준ㆍ윤상직ㆍ조경태ㆍ윤영석ㆍ정점식ㆍ백승주ㆍ박대출ㆍ송언석ㆍ김재원ㆍ전희경ㆍ정용기ㆍ김진태ㆍ김선동 의원 등 18명과 한국당 전 청년 최고위원 후보 1명 등 모두 19명이 포함됐다.

민주당은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한국당의 국회 회의실 무단 점거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ㆍ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 방해, 국회사무처 불법 점거를 통한 의안 접수 저지, 공공기물 파손 등 각종 폭력 행위에 대한 고발”이라며 “이번 고발은 1ㆍ2차 고발에서 누락된 의원들 중심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확보된 각종 채증 자료들을 계속 분석해 한국당이 국회 내에서 저지른 모든 불법 폭력 행위에 대해 추가적인 고발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