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6월에 호주-이란과 A매치 격돌

이미지중앙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호주, 이란을 상대로 6월 A매치를 치른다. [사진=KF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남자 축구 대표팀이 6월 A매치 상대가 확정됐다. 상대는 아시아의 강호인 호주와 이란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3일 “오는 6월7일 오후 8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호주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A매치를 갖는다”고 발표했다. 호주와는 지난해 11월 아시안컵 직전 열린 원정 평가전 이후 7개월 만에 리턴 매치를 벌이게 됐다.

첫 상대 호주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1위로 한국(37위)보다 낮지만 역대 전적은 7승 11무 9패로 우리가 열세다. 지난해 11월 원정 친선경기에서는 1-1로 비겼다. 호주전이 벌어지는 부산은 2004년 12월 독일과 열린 친선경기 이후 15년만에 A매치를 개최한다. 당시 한국은 김동진, 이동국, 조재진의 골로 독일을 3-1로 이기는 이변을 만들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붙는 이란은 아시아 최강으로 평가된다. FIFA 랭킹도 21위로 아시아팀 중 가장 높다. 역대 전적은 9승 8무 13패로 열세며 2011년 1월 열린 아시안컵 8강 이후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란은 케이로스 감독이 콜롬비아 국가대표팀으로 옮긴 후 감독직이 공석이다.

김판곤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호주와 이란은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 앞두고 팀 전력을 점검할 최상의 상대”라고 밝혔다. 호주전은 SBS, 이란전은 KBS 2TV에서 각각 생중계 될 예정이다. 네이버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