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 대청소…작업 2주 만에 쓰레기 3톤 수거

 

에베레스트 등산객들이 버리고간 쓰레기들. [AP=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네팔 정부가 에베레스트 산에 청소 전담인력을 투입한 지 2주 만에 3t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네팔 정부는 지난달 등반시즌이 시작되자 한 달 반 동안 쓰레기 10t 수거를 목표로 청소 전담팀 14명을 파견했다.

이 팀은 첫 2주 동안 에베레스트 산 베이스캠프와 주변에서 빈 깡통과 병, 플라스틱, 버려진 등산 장비 등 총 3t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네팔 관광청장은 “청소 전담팀이 이제 막 작업을 시작했고, 더 많은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위쪽 캠프로 올라갔다”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을 깨끗하게 만드는 작업은 다음 등반시즌에도 계속할 것이고, 이는 우리의 책무”라고 밝혔다.

현재 팀원 8명이 해발 6400m의 캠프2를 청소하고 있고, 다른 3명은 7950m의 캠프4로 올라가 보름 동안 눈 덮인 경사지에서 쓰레기를 수거한다.

이들이 이미 수거한 3t의 쓰레기 중 3분의 1은 재활용을 위해 군 헬기에 실어 수도 카트만두로 옮겼고, 나머지는 적절한 처리를 위해 인근 지역으로 이송했다.

에베레스트를 오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이 산은 이들이 버린 텐트에서부터 배설물까지 온갖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네팔 정부는 등반 팀으로부터 4000 달러를 쓰레기 보증금으로 받는 제도를 2014년에 도입했다.

등반 후 팀원 1인당 8㎏의 쓰레기를 가지고 내려오면 보증금을 돌려주지만, 환급률이 절반밖에 안 된다.

중국 티베트 자치구 정부는 올해 2월 에베레스트 쓰레기 청소를 위해 베이스캠프에 대한 일반 관광객 출입을 무기한 금지하기도 했다.

티베트 쪽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는 해발 5150m에 자리 잡고 있으며, 네팔 쪽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5364m)보다 접근하기 쉽고 전망이 좋아 일반 관광객들로부터 인기가 많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