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17위’ 맥스 호마, PGA 웰스파고 챔피언십 우승…임성재 공동 31위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맥스 호마가 트로피를 들어보이며기뻐하고 있다.(pgatour.com)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맥스 호마가 트로피를 들어보이며기뻐하고 있다.(pgatour.com)

세계랭킹 417위 맥스 호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호마는5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554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790만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보기 1개와 버디 5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호마는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 12언더파 272타를 친 조엘 다멘(미국)을 3타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14년 PGA투어에 데뷔한 호마는 이번 대회 전까지 톱10에 단 3차례 이름을 올리는 등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최고 성적은 2015년 소니오픈에서 기록했던 공동 6위였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달리던 호마는 5번홀(파4)과 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후반 라운드에서도 10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호마는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16번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지면서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남은 두 홀을 파로 세이브하면서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세계랭킹 2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11언더파 273타로 3위, 리키 파울러(미국)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임성재(21·CJ대한통운)는 마지막 날 1타를 잃고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 공동 31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28·CJ대한통운)은 3오버파 287타로 공동 60위에 자리했고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기권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