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카드] 20세 장수견의 건강비결 ‘발톱관리’… 깎는 방법은?

20세 장수견을 만들기 위한 건강비결 중 하나는 발톱을 잘 관리하는 것이다. 마당에서 사는 개들은 이동하면서 발톱이 저절로 갈린다. 하지만 실내에 살거나 노령견 또는 장애견의 경우 산책을 잘 시켜주지 않으면 발톱이 계속 자라 건강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치지 않게 강아지 발톱 자르는 방법을 알아본다.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1)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1)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2)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3)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4)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5)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6)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7)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8)

펫카드20세장수견의건강비결발톱관리…깎는방법은 (9)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