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고속도로 20대 여성 운전자 사망사고…’급한 소변’ 탓?

남편, ‘소변 급해 볼 일 본후 돌아오니 사고 발생’

택시·올란도 운전자 2명 입건…과속 여부 수사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소방 및 경찰이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인천소방본부제공)/뉴스1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소방 및 경찰이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인천소방본부제공)/뉴스1

20대 여성 벤츠운전자가 지난 6일 새벽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2차선에 차를 정차한 뒤 차밖으로 나왔다가 차량 2대에 잇따라 받힌 사고의 정차 원인이 남편의 ‘소변’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의 남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화장실이 급해 차를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보고 돌아와 보니 사고가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블랙박스와 CCTV를 확인한 결과 벤츠가 고속도로 2차선에 정차한 뒤 남편 A씨가 보조석에서 내려 화단으로 이동했다.

운전자 B씨(28)도 남편이 내린 뒤 차에서 내려 벤츠 뒷편에 서 있다가 뒤따르던 택시에 치인 후 2차로 올란도에 치였다.

경찰은 벤츠, 택시, 올란도 등 차량 3대의 블랙박스를 분석하고 있다.

김포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C씨(56)와 올란도 운전자 D씨(73)를 입건해 조사중이다.

이들은 6일 오전 3시 52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 IC인근에서 2차로에 정차 중인 벤츠 운전자 B씨(28·여)를 차로 들이받은 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와 D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속도로 주행중에 갑자기 A씨가 나타나 정차하지 못하고 들이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도로교통공단에 의뢰해 택시운전사 C씨와 올란도 운전자 D씨가 과속을 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C씨와 D씨를 수사한 후에 남편 A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포=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