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부진’ 1분기 경상흑자 112.5억달러…6년9개월만에 ‘최소’

2012년 2분기 이후 최소…반도체 등 수출 부진 여파

3월 경상수지 48.2억달러로 83개월 연속 흑자

경기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자동차와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뉴스1 ©

경기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자동차와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뉴스1 ©

올해 1분기(1~3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12억5000만달러에 그쳐 2012년 2분기 이후 27분기(6년9개월)만에 가장 적었다. 반도체와 석유류 등 수출 부진으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크게 둔화된 결과다.

3월 경상수지는 48억2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83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이는 지난달(36억달러)보다 개선됐지만 지난해 3월(51억달러)보단 줄어든 수치다.

◇1분기 경상흑자 112억5000만달러…2012년 2분기 이후 최소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12억5000만달러로 2012년 2분기(109억4000만달러) 이후 27분기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이는 반도체 등 수출 부진으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196억1000만달러에 그쳐 2014년 1분기(170억6000만달러)이후 20분기만에 최소치를 기록한데 따른 영향이다. 1분기 수출(1375억달러)과 수입(1178억9000만달러)은 각각 2016년 3분기 이후 10분기만에 동반 감소해 한국 경제에 적신호를 켰다.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4% 줄며 2016년 3분기(-3.9%)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은은 세계 교역량 둔화, 반도와체 석유류 수출 감소, 중국 수출 부진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수입 또한 기계 등 자본재 수입 감소, 원유도입단가 하락 전환 등으로 감소했다.

다만 서비스수지와 이전소득수지가 개선되며 그나마 상수지에 보탬을 줬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여행과 운송수지 개선으로 76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63억3000만달러)보단 적자폭이 커졌지만 전년 1분기(-93억1000만달러)보단 개선된 수치다.

이전소득수지(-17억2000만달러) 적자폭도 2017년 2분기(-16억3000만달러) 이후 7분기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한은은 “악화된 상품수지를 개선된 서비스수지·이전소득수지가 받쳐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3월 상품수지 84억7000만달러…2018년 10월 이후 최대 ‘불황형 흑자’

3월 경상수지는 2012년 5월 이후 83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상품수지(84억7000만달러)는 지난해 10월(106억5000만달러) 이후 5개월만에 가장 많았다. 그러나 수출보다 수입이 덜 줄어든 불황형 흑자여서 그리 달가운 소신은 아니다.

수출(479억3000만달러)은 세계교역량 둔화와 반도체 단가 하락, 중국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월(528억9000만달러)보다 9.4% 줄었다. 수입(394억7000만달러) 감소율은 9.2%를 기록했다. 한은은 수입 감소를 반도체 제조용 장비 기계와 석탄·석유제품·가스 등 원자재 수입이 줄어든 데 따른 여파로 분석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지난해 3월(-22억6000만달러)보다 소폭 확대된 -23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서비스수지는 외국과의 서비스거래로 받은 돈과 지급한 돈의 차이를 의미한다. 임금, 투자 소득의 국내외 흐름을 보여주는 본원소득수지는 7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61억8000만달러였다. 직접투자(36억7000만달러)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47억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10억3000만달러 감소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55억8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11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파생상품거래로 실현된 손익은 5억3000만달러 늘었고, 중앙은행의 외환보유액변동분 중 운용수익, 운용 관련 수수료 지급 등 거래적 요인에 의한 것만 포함하는 준비자산은 14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