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관광업 경기효과 총 366억달러

관광객

LA 관광산업이 총 366억달러의 경기 부양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다.

LA관광청이 최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LA를 방문한 관광객수는 약 5천만명에 달하며 이들이 239억달러 가량을 소비했다. 이에 따라 관광산업과 연관된 호텔 등 숙박업과 외식업 등이 활성화, LA카운티는 전년 대비 4.9% 증가한 366억달러의 경기 부양효과와 30억달러에 이르는 추가 세수입을 가졌다.

이번 조사 결과 관광업은 지난해 LA 카운티에 약 53만 4000여개의 일자리를 만들었으며 전체 근로자 8.5명 중 1명이 관광업과 연계된 직종에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업이 활성화 되면서 현재 LA 카운티 일대에는 약 6700개의 객실을 갖춘 호텔들이 신축 중이며 지난해에만 11개의 신규 호텔이 문을 열었다. 투자자들이 호텔 개발에 투입한 자금만 14억달러에 달한다.

가주 전체적으로도 2018년 한해동안 2017년대비 5.4%증가한 1,406억달러의 관광수입이 발생, 관광산업이 가주 지역 경제에서 중요한 축이 되고 있음을 알게 한다.

가주 방문객을 국가 단위로 살펴보면 멕시코 관광객이 가장 많았으며 개인별 소비에서는 중국인이 가장 많은 비용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과 무역전쟁으로 멕시코와 중국 관광객이 감소할 수 있어 가주 관광산업의 위험요소로 지적된다.최한승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