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조선 덕에 북한자금 세탁 정보 얻었다…스페인 송환 NO”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조선 멤버를 스페인으로 송환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동아시아 전문가이자 ‘패배한 대한민국’(Losing South Korea)이란 책을 출간한 고든 창 변호사는 7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주장을 폈다.

그는 “우리는 그들을(에이드리언 홍 창과 크리스토퍼 안) 스페인으로 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정치적 범죄이기 때문에 스페인 당국이 처음부터 송환을 요청해서는 안 됐다”고 덧붙였다.

창은 자유조선 멤버들의 활동으로 북한의 유럽 자금 세탁 방법과 정보를 얻게 됐다고 밝혔다. 자유조선 덕분에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가 보다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첨언한 것이다.

한편 미국 사법부는 자유 조선의 리더인 에이드리언 홍 창을 크리스토퍼 안 등 자유조선 회원 6명과 함께 지난 2월22일 마드리드 북한대사관을 침입한 혐의로 기소했다. 크리스토퍼 안이 지난달 18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체포된 가운데 미 연방보안청은 지난달 29일 홍 창에 대한 수배 전단을 배포하며 추적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