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대통령, 탄핵 부추긴다”

“트럼프, 나라 분열시키며 지지층 집결 원해“

트럼프 ‘의회 소환장 불응’ 지침에 “사법 방해” 비판

백악관, 맥겐 전 고문 소환장에 “법적 권리 없다” 막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민주당의 1인자인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탄핵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역풍을 우려해 그동안 탄핵 언급을 자제해왔지만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소환장 불응 지침으로 민주당과 다툼의 수위를 높이면서 반격에 나선 것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7일(현지시간) 코넬대 산하 ‘정치 및 국제 현안 연구소’가 주관한 행사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로 하여금 자신을 탄핵하도록 자극하고 있다”며 “그게 바로 그가 하고 있는 일이다. 매일같이 그는 그저 조롱하고 또 조롱하길 좋아한다. 왜냐하면 그것이 이 나라를 매우 분열시키는 일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트럼프 대통령)는 신경 쓰지 않는다”며 “그는 그저 자신의 지지층을 단단하게 하길 원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 소환장 불응’ 지침에 대해 “사법 방해”라고 비난했다. 사법 방해는 탄핵의 사유가 될 수 있다.

펠로시 의장은 “매일 그(트럼프 대통령은)는 ‘이 사람은 증언하면 안 된다’, ‘저 사람도 증언하면 안 된다’, ‘나머지 사람들도 증언하면 안 된다’면서 사법을 방해하고 있다”며 “우리가 탄핵 절차를 밟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실관계들이 우리를 어디로 이끄는지 봐야 할 것”이라며 “그게 무엇이 됐든 간에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민주당은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서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결과 보고서의 원본 제출을 거듭 요구했다.

펠로시 의장은 백악관의 소환장 거부에 대해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는 위법 행위”라는 주장을 거듭하며 리처드 닉슨 행정부 당시 의회가 닉슨 전 대통령이 소환 요구 거부를 한 것이 탄핵 절차 개시의 매개가 된 점을 상기시켰다.

이미 하원 내에서는 민주당 의원 상당수가 탄핵 절차 개시를 당 지도부에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백악관은 의회 소환장 불응 지침을 고수하고 있다.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맥겐 전 백악관 고문의 하원 법사위원회 소환장에 대해서도 맥겐이 소환에 응할 법적 권리가 없다며 막아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