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극강’ 류현진, 완봉으로 홈 100% QS‧승리-ERA 1.55

제목 없음6년 만에 완봉승을 달성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홈에서 무조건 퀄리티스타트(QS)를 해내며 승리하는 공식도 이어갔다. 홈 평균자책점은 무려 1.55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완봉승을 해냈다. 9-0 완승 속에 압도적인 피칭을 한 류현진은 시즌 4승(1패)째를 챙겼다.

5회말까지 퍼펙트 행진을 이어가는 등 실점 없이 긴 이닝을 소화한 류현진은 93구로 9이닝을 책임지며 평균자책점을 2.55에서 2.03으로 떨어뜨렸다. 완봉승은 메이저리그 첫 해인 2013년 5월 29일 LA 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이후 2170일 만이다.

홈에서는 더욱 강하다. 원정 3경기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2.91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홈 평균자책점을 2.25에서 1.55로 낮춰 홈에서 더 강해지는 이미지를 굳혔다.

류현진은 이날 이전까지 홈에서 등판한 3경기에서 모두 QS에 성공하며 3승을 챙겼다. 3번의 등판 중 시즌 개막전이었던 3월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6이닝 1실점)을 제외한 2경기는 QS+(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였다.

이날은 시즌 최고의 피칭까지 펼치며 홈에서 던진 4경기 연속 QS와 함께 홈 등판 4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해 포함 정규시즌 홈 6경기 연속 승리다.

한편 93구 완봉승은 류현진이 KBO리그에서 활동할 때도 없던 기록이다. 2013년 5월 29일 완봉승 당시에는 113구를 던졌고, 8차례나 완봉승을 달성했던 한국에서도 최소 투구 수는 108개(2010년 7월 21일 대전 롯데전)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