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노동자 ‘한달 3만원’…게스ㆍH&M 뒤 ‘전세계 최저임금’

뉴욕대 보고서…“방글라데시 노동자 절반에도 못 미쳐”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에티오피아에서 세계적 유명 브랜드 의류를 생산하는 공장의 종업원들이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대 연구팀은 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게스(Guess), H&M, 캘빈 클라인 등 세계적인 의류 브랜드 회사들을 위해 생산하는 에티오피아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전 세계 최저 임금인 월평균 26달러(약 3만394원)를 받는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저임금으로 유명한 방글라데시의 노동자도 월 95달러(약 11만1055원)를 받으며, 케냐의 노동자는 207달러(약 24만1983원), 중국의 노동자는 326달러(약 38만1094원)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에티오피아는 민간 부문에 최저임금 제도를 도입하지 않고 있다.

노동자들은 대부분 젊은 여성으로, 직업훈련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남아시아나 동아시아 출신 관리인들과 충돌을 겪고 있다.

연구팀은 에티오피아가 아프리카 대륙의 제조 허브로 발돋움하려고 자국민이 방글라데시 노동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받고 고된 노동에 시달리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에티오피아 정부의 제조업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2014년 이후 조성된 5개 제조 허브 중 한 곳인 하와사 산업단지에서 진행됐다.

이곳에는 중국, 인도, 스리랑카의 공급회사들이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약 2만5000명의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으며 향후 6만 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의류 수출액이 현재의 연간 1억4500만달러(약 1695억원)에서 300억달러(약 35조원)까지 늘어나길 바라고 있다.

연구팀은 에티오피아 정부에 최저임금제를 도입하고, 의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거시적 계획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