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2년 대담] “일본 새 천황 즉위로 한일관계 발전 희망”

“G20 계기 아베 총리와 회담하면 좋은 일”

“일본 지도자, 과거사 국내정치문제로 다뤄”

[KBS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신대원ㆍ이원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 새 천황의 즉위를 계기로 한일관계가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 ‘일왕 방한이 추진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에게 보낸 축전에서도 외교적 관례에 따라 “천황의 즉위를 축하하고 퇴위한 아키히토 천황과 마찬가지로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며 평화를 위한 굳건한 행보를 이어가길 기대한다”며 ‘일왕’이 아닌 ‘천황’ 표현을 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와 관련해선 “굉장히 중요하고 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가 한번씩 양국관계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는데 그건 결코 한국 정부가 만드는 게 아니다”며 “불행한 과거 때문에 여전히 조금씩 상처들이 불거져 나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이 문제들로 인해 미래지향적 협력관계가 손상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가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자꾸 그 문제를 국내 정치문제로 다루기 때문에 과거사문제가 미래지향적 발전의 발목을 잡는 일이 거듭되고 있다”면서 “이 문제들로 인해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가 손상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가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내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 아베 신조 총리와 한일정상회담을 가질지에 대해 “일본을 방문할 텐데, 아베 총리와 회담할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