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룡 “사업실패로 진 빚 40억원, 지난해 다 갚아”

[KBS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김범룡이 2010년 투자 실패로 40억 규모의 빚을 지면서 모든 걸 포기하고 한강에 뛰어들고 싶을 만큼 힘들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5월 10일 방송되는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노래 ‘바람바람바람’으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해 80년대 가요계를 평정했던 가수 김범룡이 출연한다.

김범룡은 밤업소와 행사 등 밤낮없이 소화하며 쉴 틈 없던 시절을 견뎌낸 끝에 2018년 모든 빚을 청산했다.

김범룡은 까까머리 중학교 시절 짝사랑했던 국사 선생님 이춘자 씨를 찾고 싶다고 했다.

중학시절 김범룡과 이춘자 선생님 [KBS 제공]

그는 그 당시 선생님의 ‘포기하지 마’라는 한마디 덕분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회상했다.

이어 친구들도 모르는 찢어지게 가난했던 가정사를 이춘자 선생님께만은 털어 놓았고, 선생님이 해주신 “네가 가난한 게 아니라 부모님이 가난한 거다”라는 말 덕분에 주눅 들지 않고 항상 자신감 있게 다닐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춘자 선생님 덕에 포기하지 않고 가수 김범룡으로 성공할 수 있었고,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었다며 더 늦기 전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5월 10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