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ㆍ한국당 지지율, 1.6%포인트 차로 확 줄었다

오차범위 안 접전…문 대통령 평가, 찬반 팽팽

민주당 추격하는 한국당, 오차율 이내로 접전

[리얼미터]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집권 2년차에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팽팽하게 맞서는 형국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차이도 2%포인트 안쪽으로 줄었다.

리얼미터가 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의 긍정평가와 부정평가는 오차범위인 ±3.1%포인트 이내에서 접전을 벌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한 이들은 47.3%였다. 부정적으로 바라본 이들은 48.6%였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6%포인트 올랐고, 긍정평가는 1.8%포인트 줄었다. 부정과 긍정의 차이는 1.3%포인트였다.

긍정평가 84.1%라는 최고치를 기록한 2017년 5월 4주차 조사와 비교했을 때, 이번 결과는 긍정평가가 36.8%포인트가 떨어진 수치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하락이 이어진 이유로 경제지표 악화와 2차 북미회담 합의 결렬 등으로 꼽았다. 최근 일어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여파도 이번주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과거 정부와 비교했을 때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세가 큰 편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동일 시기 박근혜 정부는 긍정평가가 35.3%였고, 이명박 정부는 44%였다. 2주년 긍정평가 최저치를 살펴봐도 문재인 정부는 44.9%인 반면 박근혜 정부는 31.8%, 이명박 정부는 16.5%였다.

[리얼미터]

민주당과 한국당도 오차범위 이내에서 지지율 접전을 벌이고 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민주당은 36.4%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전주보다 3.7%포인트가 떨어졌다. 한국당은 1.8%포인트가 오른 34.8%를 기록했다. 두 지지도의 차이는 1.6%포인트다. 정의당은 8.3%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은 4.5%, 민주평화당은 2.1%였다.

인용된 여론조사는 7일부터 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8명에게 조사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