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루머에 칼빼든 한효주…“출입한적 없다…유포자 33명 고소”

4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불거져

한효주 측 “선처ㆍ합의 없이 강력 대응”

20190510000532_0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배우 한효주<사진> 측이 최근 SBS 시사 교양 ‘그것이 알고 싶다’ 방영 이후 불거진 클럽 버닝썬 연관 루머와 관련, 결국 칼을 빼들었다. 루머 유포자 33명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한효주와 한효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지평은 10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온라인에 루머를 게시한 네티즌들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해 11월 버닝썬에서 한 화장품 브랜드 행사가 열렸고, 그 자리에 30대 여배우가 참석해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행동을 했다는 제보를 방송했다. 이후 해당 브랜드는 JM솔루션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30대 여배우로 JM솔루션 모델인 한효주 등이 지목됐다.

지평은 “한효주는 JM솔루션의 광고 모델일 뿐, 버닝썬 클럽에 단 한번도 출입한 적이 없고 당일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여전히 각종 포털 사이트, 커뮤니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 온라인 공간에서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는 명예훼손ㆍ모욕 행위가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효주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판단,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특정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효주 측은 이들 네티즌에 대한 선처나 합의가 없다고 못박았다. 지평은 “앞으로도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거나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