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무대 점령한 EPL, 챔스 이어 유로파 결승까지 싹쓸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한 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사진=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한 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사진=UEF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유럽 무대를 점령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결승전 대진이 완성됐다. 챔피언스리그는 리버풀과 토트넘홋스퍼, 유로파리그는 아스널과 첼시가 맞붙는다. 프리미어리그 구단 4팀이 결승전에 오른 건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아스날과 첼시는 10일(한국시간) 나란히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4강에서 발렌시아와 맞붙는 아스날은 1, 2차전 합계 7-3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첼시는 프랑크프루트와의 승부차기 접전 끝에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루 전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과 토트넘이 기적과 같은 역전극으로 결승에올랐다.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에게 4골을 넣으며 결승에 올랐고, 토트넘은 2차전 모우라의 버저비터 골로 인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결승이 모두 프리미어리그 클럽 간 대결로 치러지는 것은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2007/08시즌 맨유와 첼시 맞대결 이후 11년 만의 일이다. 유로파리그는 UEFA컵 시절이었던 1971/72시즌 토트넘과 울버햄턴의 맞대결 이후 47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클럽간의 결승이 성사됐다.

첼시와 아스널이 결승전에 진출하면서 '런던더비'가 성사됐다. 유로파 결승은 이달 29일 아제르바이젠의 바쿠에서 열린다. [사진=UEFA]

첼시와 아스널이 결승전에 진출하면서 ‘런던더비’가 성사됐다. 유로파 결승은 이달 29일 아제르바이젠의 바쿠에서 열린다. [사진=UEFA]

지금까지 강세를 보였든 리그는 스페인 라리가였다. 최근 5시즌동안 챔피언스리그에서 레알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우승컵을 들었다.

유로파리그에서도 최근 7시즌 중 5시즌을 아틀레티코마드리드와 세비야가 우승했다. 특히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무대가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 폴리타노에서 열리는 만큼 라리가팀은 아쉬움을 삼킬 수밖에 없다. 

기적적인 행보로 유럽의 패권을 차지한 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 폴리타노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유로파리그 결승은 이달 29일 아제르바이젠의 바쿠에서 첼시와 아스날이 결승전에서 장외 ‘런던더비’를 펼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