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어버이날 고(故) 최진실에 “보고싶다”…뭉클

[최준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故(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어버이날을 맞아 고인이 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최준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전의 최진실, 친오빠 최환희와 찍은 과거 사진을 게재했다.

최준희는 “떡꼬치 사 먹을 돈 아껴서 색종이 한묶음 가져와 아직 주름도 안 잡힌 손으로 꼬깃꼬깃 접어 드렸던 카네이션 생화 부럽지 않은 아름다움 보고싶다”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 최진실과 준희 양, 환희 군이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최준희는 지난 2월 자가 면역질환 중 일종인 루푸스 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론칭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