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조수현 ‘극단적 선택 글’ 수면제 복용→병원행…”생명 지장없어”

탤런트 조수현. [조수현 소속사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SBS ‘한밤의 TV연예’ 리포터로 활동한 탤런트 조수현(본명 조은숙·37) 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남긴 채 자살을 시도했으나 경찰의 신속한 대처로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9일 오후 11시23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수면제를 먹고 쓰러져 있는 조 씨를 발견해 순천향대학교로 이송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이날 동생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두절됐다. 동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면제의 일종인 스틸록스 20알을 먹고 자택 소파에 쓰러져 있는 조 씨를 발견하고 신속히 병원으로 옮겼다. 현재 조 씨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조 씨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3위와 미스춘향 ‘정’ 출신으로 케이블 채널 MC 등으로 활동했다. 조 씨는 또 연기자로서 KBS 아침드라마 ‘장화홍련’, OCN 드라마 ‘야차’ 등에 출현하기도 했다.

조 씨의 극단적 선택 시도에 대한 배경은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