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출 한국여성, 파리 도착…인질들 “지옥에서 구해줘 감사”

부르키나파소 납치인질 3명 귀환…”위험 조언 들었어야”

40대 여성, 건강에 큰 이상 없어

신원미상의 한국인 여성 1명이 1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서부 부르키나파소의 무장단체 납치범들에게 붙잡혀 억류돼 있다 풀려나 프랑스 파리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무사히 도착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신원미상의 한국인 여성 1명이 1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서부 부르키나파소의 무장단체 납치범들에게 붙잡혀 억류돼 있다 풀려나 프랑스 파리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무사히 도착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28일간 납치됐다가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40대 한국인 여성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함께 돌아온 프랑스인 인질 2명은 구출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자국 군인을 애도했다.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한국인을 포함한 구출 인질 3명은 이날 프랑스 정부 전용기 편으로 파리 근교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도착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비행장 활주로에서 이들을 맞았다.

현장에는 최종문 주프랑스 한국 대사도 참석해 마크롱 대통령에게 감사와 애도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국적의 로랑 라시무이야(46)와 패트릭 피크(51)는 이날 언론 앞에서 “우리를 지옥에서 구출하느라 목숨을 잃은 두 장병에게 감사하다”며 이들의 가족을 찾아 감사함과 애도를 표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어 “아프리카의 복잡한 상황과 위험 지역을 피하라는 정부의 조언을 고려했어야 했다”며 피랍된 데 대한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한국인 여성도 이들 사이에서 함께 고개를 숙였다.

함께 구출된 미국 국적의 인질은 파리로 이동하지 않고, 현지에서 곧바로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객으로 아프리카를 찾은 프랑스인 2명은 지난 1일 부르키나파소의 펜자리 국립공원에서 이슬람 무장조직에 납치됐다.

이에 프랑스군은 특수부대를 파견, 지난 9일에서 10일 사이 미국 정보기관의 지원을 받아 부르키나파소에서 이슬람 무장조직을 급습해 인질 구출 작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함께 억류돼 있던 한국인 1명과 미국인 1명도 함께 구조됐다.

하지만 구출 작전에서 프랑스 특수부대원 2명이 전사했다. 프랑스 함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두 장병은 무장세력 기지에 침투해 교전 과정에서 사망했다.

한국 외교부는 구출된 한국인이 4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하며 사망한 군 장병과 유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