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재로 심각한 경제위기 직면한 쿠바, 쌀·달걀 등 배급 들어가

[로이터=헤럴드경제]

미국의 경제제재로 경제 위기를 맞은 쿠바가 쌀과 달걀 등 주요 먹거리와 생필품 배급에 들어갔다고 10일(현지시간) AP통신이 전했다.

벳치 디아스 벨라스케스 상무장관은 쿠바 국영 통신사를 통해 주식(主食)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배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모든 쿠바인은 쌀이나 콩, 달걀, 설탕 등과 같은 소규모 기본 물품들을 구매할 수 있는 배급 통장을 받았다.

디아스 장관은 경제 위기의 원인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강화된 미국의 경제 제재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물품들은 트럼프 행정부 이후 더욱 들여오기가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앞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시절에는 2015년 쿠바와 국가 정상화를 이룬 이후 점진적으로 여행과 송금 제재를 풀어왔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뒤 미국은 쿠바를 독재국가로 규정, 송금과 여행을 제한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베네수엘라의 원조가 크게 줄어든 것이 미국의 제재보다 더 큰 원인이라고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 기업의 몰락으로 쿠바가 베네수엘라로부터 지원받는 전력용 석유가 거의 3분의 2 감소했기 때문이다.

미국의 제재 강화와 베네수엘라의 원조 감소로 식품의 3분의 2가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쿠바의 시민들은 최근 심각한 생필품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AP는 “일부 상점은 점원들이 1인당 판매량을 정해두고 소비자들에게 주문을 받는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