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요즘은 커쇼가 류현진 보고 배울 것”

LA다저스의 류현진. [OSEN=헤럴드경제]

‘코리안 특급’ 박찬호(46)가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의 후배 류현진(32)의 최근 맹활약에 대해 “요즘은 커쇼가 (류)현진이를 보고 배울 것”이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박찬호는 11일 인천 드림파크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6억 원) 3라운드에 출전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근 류현진의 활약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박찬호는 먼저 자신의 현역 시절과 비교해달라는 말에 “수준 면에서 다르다”며 “지금 야구는 (제가 뛸 때보다) 훨씬 정교해지고 수준이 높아졌다”고 후배를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박찬호는 “사람은 시련을 겪고 나면 더 성숙해지고 정교해지는데 (류)현진이가 그런 경우”라며 “골프도 트러블샷 하고 난 뒤에 집중력이 더 강해지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비유했다.

박찬호는 최근 류현진이 부상 이후 복귀한 것에 대해 “작년에도 부상으로 고생한 뒤에 플레이오프에 가서 더 좋은 집중력과 체력으로 던졌다”며 “올해도 그런 경험이 있어서 조금 몸 상태가 안 좋은 느낌이 오니까 바로 그만 던지고 내려왔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 그것도 배짱이 있어야 ‘그만 던지겠다’고 말할 수 있다”며 “그렇게 딱 멈추고 내려오는 것도 어떻게 보면 하나의 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찬호는 “요즘 9이닝 던지는 투수가 별로 없다”며 “아마 요즘은 (LA 다저스 에이스인) 커쇼가 류현진을 보고 배울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날 박찬호가 참가한 KPGA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코리안투어는 선수들과 연예인, 다른 종목 선수들이 ‘2인 1조’로 3, 4라운드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창설된 이 대회에서 김영웅(21)과 한 조로 출전, 팀 부문 우승을 차지한 박찬호는 이날도 김영웅과 6언더파 66타를 합작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