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복에 미국 ‘재보복’ 발표…3천억불 규모 추가대상 발표, 중국산 전체로 ‘확대’

미-중 ‘팃포탯’ 전략으로 연일 관세폭탄 떨어트려

미국 2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25% 관세 부과

중국 600억달러 미국 수입품에 관세 부과로 보복

미국 3000억달러 중국 수입품에 대한 재보복 준비

Using the split effect to express the relationship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_ graphic concept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노딜’로 끝난 미중 무역협상 이후 양국이 팃포탯(맞대응) 전략으로 대응하면서 관세 보복과 재보복이 이어지고 있다. 20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인상에 대한 보복 조치로 중국이 60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미국도 3000억달러에 이르는 중국 수입품에 대해 추가적인 관세를 부과하는 재보복 절차에 돌입했다.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가 G2로 성장한 중국과의 무역분쟁으로 이어지면서 초강대국과 신흥 강대국 사이의 패권 전쟁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휴대전화, 랩톱, 태블릿 컴퓨터 등이 포함된 3000억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 대상을 제시했다. 이번 관세 부과 대상은 3805개 품목으로 중국산 의류, 신발, 제설기, 연필 깎기 등 이전 관세 부과 때는 포함되지 않았던 소비재가 포함됐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 10일 미국이 2000억달러에 이르는 중국 수출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면서 어느정도 예고됐지만, 수 주 후에나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보다 빠른 미국의 대응 조치는 지난 13일 중국이 60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것으로 이해된다. 이날 중국 재정부는 오는 6월 1일부터 미국 수입품 2493개 품목에 대해 25%, 1078개 품목은 20%, 974개 품목은 10%, 595개 품목은 5% 관세를 각각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관세 인상 발표는 같은 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은 보복해서는 안 된다. 더 나빠지기만 할 뿐”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경고한 이후에 나왔다. 미국의 지적재산권 및 기술 이전 강요 등과 관련한 입법 조치 요구에 대해 중국이 주권 침해로 인식하며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명확하게 한 것으로 이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에서 기자들에게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여부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USTR의 추가 관세 부과를 위한 첫번째 작업이 이미 시작됐다고 WP는 전했다.

양국의 관세 보복과 재보복의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3000억달러 중국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적인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도 뒤따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양국의 관세 보복 전쟁은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오르반 총리와 만남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우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이고, 결실 있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이 같은 전망은 중국의 경제 상황이 미국과 무역전쟁을 오랫동안 지속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도 배경으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1분기 6.4%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지속하기 위해 엄청난 규모의 재정 지출과 신용 확대 기조를 지속했으며, 이는 경기 침체 속에 물가가 치솟는 스태크플레이션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