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여야 5당 국정협의체 재가동 희망…5당 대표 회담도 조기 추진”

고민정 “추경ㆍ민생현안 등 산적…재가동되길 요청”

“5당 대표 회동 조기 개최…국정전반 의제 넓혀 논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13일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가 재가동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 추경과 민생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정 협의체의 경우 ‘상설화’에 합의해 분기별로 개최하기로 했지만 지난해 11월 첫 회의 이후 아직도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집권초기 여야정협의체 구성을 직접 제안하며 소통과 협치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며 “이후 1년이 지난 2018년 8월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본격 가동에 합의했고, 지난해 11월 첫 회의를 통해 경제ㆍ민생과 관련된 입법ㆍ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문을 도출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청와대는 산적한 국정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빨리 여야정상설협의체가 정상 가동되기를 희망한다”며 또한 이미 제안한 바 있는 5당 대표 회동도 조기에 이루어져야한다는 점을 다시한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여야정협의체의 경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ㆍ한국당ㆍ바른미래당)만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에 대해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만들어진 이유 자체가 2017년 대통령이 직접 제안하고 지난해 만들어지기 까지 1년 넘는 시간이 걸렸다”며 “제가 기억하기로 그 때 당시도 3당이냐 5당이냐 논의가 뜨겁게 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 5당 상설협의체는 5당 전제인데 한국당이 끝까지 참여하지 않으면 차일피일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저는 단정적으로 (한국당이)받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처음에 시작된 의도, 이후에 과정들이 조금 미흡한 부분이 있지만 국정 현안들을 빨리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 협의체다”며 “거기에 대해 공감하면 함께 해줄수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 간곡히 요청드린다는 말씀을 오늘 청와대에서 드리는 바”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당 대표 회동인 만큼 인도적 대북식량지원 문제를 비롯한 국정전반으로 의제를 넓혀 심도깊은 논의가 이루어져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문 대통령과의 ‘일대일 단독회담’에 관해 “5당 대표 회동에 함께 해주길 희망하는 바”라고 했다. 황 대표와 ‘일대일 단독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정 하에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고 대변인은 “처음(9일 방송 대담에서) 대통령이 제안한 것은 대북식량지원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국회와 함께 논의하길 바래서다”며 “이에 대해 야당은 국정 전반 의제 넓히기를 요청했고 그래서 의제를 넓히는 상황 하에서 5당 대표 회동을 제안을 드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