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6월은 전통시장 구경하러 오세요’…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한창

관광공사, 20개 전통시장 대상 집중 프로모션 전개

외국인관광객들이 수원남문시장에서 한국 전통시장의 설명을 들으며 전통과자를 먹어보고 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방한관광의 새로운 매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전통시장의 해외 홍보와 외국인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섰다.

공사는 오는 5~6월을 ‘전통시장 가는 달’로 정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력해 온ㆍ오프라인 프로모션을 통한 외국인관광객 대상 전통시장 알리기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전국 각지의 20개 대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온라인 특집 페이지 운영, 시장 방문객 대상 기념품 쿠폰 제공 및 시장방문 인증사진 업로드 이벤트를 비롯, 주한 외국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모니터링단 운영, OTA(온라인여행사) 연계 개별여행객(FIT) 대상 일일투어 상품개발, 전통시장 즐기기 체험 이벤트 등 다채로운 기획으로 진행되며. 공사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약 4천 명의 외국인관광객이 전통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5월9일 수원 남문시장에서는 외국인관광객 및 SNS모니터링단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하는 전통시장 체험 행사를 개최해 한국 전통시장만의 독특한 매력을 홍보할 예정이기도 하다.

또한 공사는 향후 해외 관광박람회 참가, 해외 파워블로거 등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SNS 홍보, 해외 TV 특집프로그램 제작, 해외지사 활용 전통시장 상품 개발, 외국어 간행물 제작 등 전통시장 외래객 유치 사업을 연중 추진해 전통시장을 방한 관광의 주요 콘텐츠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병찬 테마상품팀장은 “전통시장은 한국인의 생활상을 그대로 볼 수 있고 특색있는 먹거리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는 가장 한국적인 관광소재로 부각되고 있다”며, “한국관광 콘텐츠의 다양화와 지방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통시장의 해외 홍보 및 외래관광객 방문 확대에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