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의 모든 것 한자리에’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내달 6~9일 코엑스 개최

중국 페루 등 50여 국가· 50여 지자체ㆍ1400개 관광업체 참가

의료관광 트래블마트ㆍ관광산업채용도…볼거리ㆍ이벤트도 다양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ITIF 2019)’가 50여개국 및 50여개 지자체와 국내외 1400여개 관광사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내달 6일부터 9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A, B1, E홀에서 개최된다.

SITIF는 서울시의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와 ㈜코트파의 한국국제관광전(KOTFA)을 통합한 행사로, 인바운드-아웃바운드-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와 관광홍보전시회가 동시에 선보인다.

전시장은 ▲관광홍보존(A홀) ▲트래블마트존(B1홀) ▲서울의료관광국제트래블마트존(E홀) 등으로 구성되며, 부대행사로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 ▲의료관광포럼 ▲한국관광혁신대상 시상식 ▲해외바이어 대상 관광설명회 ▲바이어-셀러 네트워킹 ▲바이어 팸투어 등이 열린다.

서울시와 코트파가 처음 공동주최하는 SITIF는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All About Travel’이라는 슬로건 아래 다양한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국내외 여행사 등이 일대일 상담을 통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도록 마케팅 툴도 제공한다.

이번 박람회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목적으로 진행되는 ‘인바운드 트래블마트’다. 세계 각국의 200개 여행사와 국내 지자체 및 1100여 관광사업체가 일대일 상담을 통해 방한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계약을 맺게 된다.

또 국내외 업체끼리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네트워킹 행사와 관광상품을 홍보하는 공개 프레젠테이션도 마련했으며, 해외여행사를 대상으로 당일 및 1박2일, 2박3일 일정의 팸투어도 진행한다..

이밖에도 여름휴가를 앞두고 국내여행사와 지자체 등이 참가하는 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가 펼쳐진다. 아웃바운드 트래블마트에는 해외 70개 여행사가 참가신청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 러시아, 중동 등 해외 바이어 50여 업체와 국내 50여 업체가 참가하는 ‘서울의료관광국제트래블마트’와 국내외 1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도 동시에 개최된다. 모모푸쿠, 힐튼 월드와이드 인터내셔널, 클룩 등 해외 30여 관광사업체와 국내 70여 관광사업체가 참가하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는 취업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즉석면접을 통해 현장에서 채용하는 등 국내외 관광사업체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엑스 1층 A홀에서 진행되는 관광홍보전은 관람객에게 국내외의 생생한 여행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체험, 공연, 경품 이벤트가 진행되는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국내홍보관에는 ’잘생겼다 서울 20선‘을 콘셉트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새롭게 개방한 20곳의 공간을 집중적으로 소개한 서울시 홍보관이 눈길을 끈다.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홍보하기 위한 대규모 특별관인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는 야경투어, 먹거리투어, 계절투어를 테마로 한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거리를 선보이고 직접 관광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특별할인 판매존도 운영한다. 이밖에도 한국관광공사의 ‘웰니스관’, 요트·캠핑카 관련 최신 레포츠 용품을 선보이는 ‘레포츠관’, 여행상품을 싼값에 판매하는 ‘여행사관’ 등도 둘러볼 만하다.

지난해 열렸던 한국국제관광전 모습.

50여 국가가 홍보부스를 설치한 해외홍보관과 11개 성이 참여하는 중국홍보관도 볼 거리가 풍성하다. 필리핀, 스리랑카, 대만, 모스크바, 괌 등은 대규모 전통공연단이 참가해 관람객들에게 세계 각국의 흥겨운 전통공연을 선사한다.

이밖에도 관람객에게 SNS 이벤트를 통해 티웨이항공에서 제공하는 국제선 무료 항공권 등 경품을 제공하고, 6월 5일까지 홈페이지(www.kotfa.co.kr)를 통해 사전등록을 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