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조원태 등 재벌 3·4세 총수 시대…대기업집단 59개 지정

공시대상기업집단 발표…애경·다우키움 진입, 카카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3개그룹 총수 변경 LG 구광모, 두산 박정원…한진, 공정위 직권으로 조원태 지정

한진조원태등재벌3·4세총수시대…대기업집단59개지정

 

올해 자산총액이 5조원 이상인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에 59개 그룹이 지정됐다. 총수 지정 과정에서 논란이 많았던 한진은 조원태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 직권으로 지정됐다. 

애경과 다우키움 등 2개 그룹이 신규 진입했고 한진중공업 등 3개 그룹은 제외됐다. 카카오그룹은 자산총액이 10조원을 넘어서면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분류됐다.

재계 15위권 내에 있는 LG와 한진, 두산은 재벌 3·4세 경영이 본격화했다. LG와 두산 동일인(총수)으로는 각각 구광모 회장, 박정원 회장이 지정됐으며, 고(故) 조양호 회장 작고 이후 ‘총수 공백’이 이어지던 한진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그룹 전면에 섰다.

공정위는 ’2019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자산총액이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소속회사 2103개)을 지정·통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소위 대기업집단으로 불리는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 규제를 받게 된다.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기업집단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분류돼 순환출자금지, 채무보증금지 등 더 강력한 규제가 이뤄진다.

올해 대기업집단은 지난해(60개)보다 1개 줄어든 59개 그룹이 지정됐다.

애경과 다우키움이 새롭게 지정됐고 한진중공업·메리츠금융·한솔 등 3개 그룹은 제외됐다. 한진중공업은 ㈜한진중공업과 ㈜인천북항운영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하면서 자산총액이 줄었고 한솔은 계열사 매각으로 대기업집단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메리츠금융은 비금융사 매각으로 금융전업집단으로 분류됐다.

59개 기업집단 중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그룹은 총 34개로 지난해보다 2개 증가했다.

자산총액이 10조6000억원으로 늘어난 카카오와 에이치디씨(구 현대산업개발)가 새롭게 편입됐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중 LG와 한진, 두산은 기존 총수의 작고로 인해 재벌 3·4세가 새로운 총수로 지정됐다.

LG그룹과 두산그룹은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회장이 각각 지정됐으며, 한진은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총수가 됐다.

한진은 동일인 변경신청서 제출 기한(4월12일)을 한참 넘긴 지난 8일까지도 총수 결정을 하지 못해 결국 공정위 직권으로 총수가 변경됐다. 앞서 공정위는 한진 특수관계인으로 지정한 조 회장에게 자료 제출을 요청했고 친족 현황, 소속회사 현황, 소속회사 주주 현황과 조 회장의 자필 서명이 담긴 위임장 및 확인서를 받았다.

공정위는 조 회장이 공동대표이사로 있는 한진칼이 한진그룹의 최정점에 있는 데다가, 한진칼의 지분 대부분이 조 회장과 관련자의 지분이라는 점을 고려해 한진그룹에 대한 실질 지배력을 조 회장이 가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현대차는 정몽구 회장이 총수 자리를 유지했다.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부회장이 그룹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정 회장의 건강상태가 양호하고 조 부회장의 의사결정에 정 회장의 영향이 있었을 개연성에 따라 총수 변경을 하지 않았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올해 그룹 총수가 있는 기업집단은 51개로 전년 대비 1개 감소했다. 총수가 없는 기업집단은 8개로 변화가 없었다.

대기업집단의 계열사 수는 올해 기준 총 2103개로 전년(2083개) 대비 20개 증가했다. 평균 계열사 수도 지난해 34.7개에서 올해 35.6개로 늘었다.

계열사 수는 SK와 한국타이어, KT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늘었다. SK는 무인경비 업종 등 회사를 계열사로 편입하면서 총 10개가 증가했다. 한국타이어와 KT는 계열사가 각각 8개, 7개 늘었다.

계열사가 가장 많이 감소한 그룹은 중흥건설이었다. 중흥건설은 정창선 회장 차남이 보유한 27개사가 분리되면서 계열사가 감소했다. 유진은 계열사 간 흡수합병 등으로 17개가 감소했고 롯데는 12개가 줄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계열사 수는 1421개로 전년 대비 89개 증가했다. 평균 계열사 수는 올해 41.8개로 전년 대비 0.2개 늘어났다.

자산총액을 기준으로 하는 재계 순위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재계 순위 15위권 내에서는 한화(자산총액 65조6000억원)가 한단계 상승한 7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7위였던 GS(자산총액 62조9000억원)는 8위로 내려왔다.

한진은 자산총액이 1조4000억원 늘어나 순위가 한단계 상승(13위)했다. 지난해 15위였던 CJ(자산총액 31조1000억원)는 14위로 올라섰고 두산(자산총액 28조5000억원)은 15위(지난해 13위)로 떨어졌다.

공정위는 “이번 지정으로 공정거래법상 경제력 집중억제시책의 적용대상이 확정됐다”며 “이들 집단과 관련된 정보를 지속적으롤 분석·공개해 시장에 의한 감시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