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더 이상 암 없어, 좋은 어른 되겠다”

 

[OSEN=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난해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방송인 허지웅이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한다”며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암 일정이 끝났다. 이후 진행한 검사에서도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한다. 머리털도 눈썹도 다시 자라고 있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허지웅은 “당장은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해도 괜찮다는 것이 기뻐서 매일 운동만 한다”며 “빨리 근력을 되찾고 그 힘으로 버티고 서서 격려와 응원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좋은 어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이와 함께 짧게 머리를 자른 채 피트니스 클럽에서 운동 중인 건강한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고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 당시 그는 SNS에 암 투병 소식을 알리며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