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창 논란’ 나경원 두고 여야 여성의원 전쟁

민주당 여성 의원들 “나경원, 여성 원내대표 자격잃어…사퇴하라”

한국당 여성 의원들 “대통령마저 나서 말 실수 물고 늘어지느냐”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위원들과 여성의원 및 당원들이 1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여성의원들 사이 전쟁이 시작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이 ‘달창’ 발언을 하면서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민을 비하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된다. 이에 민주당과 한국당 여성 의원들은 15일 각각 규탄대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서로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들은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여성을 모독한 발언에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국민을 모독한 나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지난 11일 나 원내대표는 대구 연설에서 입에 올리기도 민망한 최악의 여성혐오ㆍ비하 표현을 사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반복되는 나 원내대표의 막말과 반성할 줄 모르는 행태는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치욕마저 주고 있다. 그가 스스로 국민을 대표하고 여성을 대변한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여성인권 보호에 앞장설 것이란 일말의 기대감은 사라졌으며 보수정당 최초의 여성 원내대표의 자격을 이미 상실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

한국당 여성 의원들도 같은 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 원내대표 죽이기”라며 반발했다. 김정재ㆍ송희경ㆍ박순자ㆍ박인숙ㆍ김승희 의원 등은 “우발적인 말실수 하나로 야당 원내대표의 인격을 말살하는 야당 죽이기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며 “나 원내대표는 물의를 빚은 말실수에 대해 단어의 의미를 모르는 상황에서 무심코 사용한 점을 인정하고, 즉각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사안의 본질을 흐리고 말 실수를 왜곡ㆍ확대ㆍ재생산하면서 불필요한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급기야 대통령마저 나서 야당 원내대표의 말 실수를 물고 늘어지는 것은 야당 원내대표 죽이기를 위한 치졸한 정치행태이자 국민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는 대통령의 모습이라 할 것”이라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