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관세, 미국에 피해 없다? “미국 소비자 무역전쟁 최전방”

2000억 달러 규모 대중 추가 관세 인상…“가구당 월 628달러 손해 끼칠 것”

트럼프 “소비자 피해 없을 것” vs 전문가 “물가 상승 부담 소비자가 떠안아야”

전문가들은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이 결국 자국의 소비자들을 무역전쟁의 최전방에 서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중 무역분쟁이 고율 관세를 앞세운 양국의 전면전으로 치닫으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이 현실화될 것이란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소비자들이 ‘미국산(産)’ 제품을 구입함으로써 관세전쟁의 영향권에 들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있지만, 관세로 인한 부담이 결국에는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란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존 윌리엄스 뉴욕 존 윌리엄스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비롯한 연준 관계자들은 미중 양국의 적대적 긴장감이 고조될수록 물가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이치뱅크의 토스텐 슬록 수석 국제 경제학자는 무역전쟁으로 인해 기업과 금융시장, 소비자의 신뢰가 떨어지고 결국 국가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결국 부담을 지어야하는 것은 소비자다. 무디스의 마크 잔디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관세는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게 부과되는 스텔스 세금”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중국 수입품에 관세를 물린다면 미국 소비자들은 무역전쟁의 최전선에 설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미국 소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해 온 ‘관세 드라이브’의 부담을 고스란히 지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뉴욕연준의 메리 아미티, 프린스턴의 스티븐 레딩 교수, 컬럼비아의 데이비드 웨인스테인 교수 등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이 집행한 관세의 때문에 소비자들이 실제로 손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는 지난해 11월까지 매달 14억 달러의 ‘자중손실(deadweight loss)’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자중손실이란 경쟁이 제한되면서 시장이 실패, 이로인해 발생한 자원배분의 비효율성으로 인해 생긴 손실을 뜻한다.

이어 웨인스타인 교수는 미국이 최근 2000억 달러 중국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인상을 추진하면서 국가 전체로는 월 66억 달러, 가계당 628 달러의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추산했다.

기존 관세 부과 대상이었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가 10%에서 25%로 오르면서 소매업체들의 가격 인상 움직임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리테일 메트릭스 컨설팅의 켄 퍼킨스 대표는 미국 소매업체들이 관세 부과 대상 중국 소비재 가격을 3~8% 인상할 것으로 추산했다. 퍼킨스 대표는 “이전의 10% 관세는 가격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25%로 오르는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미 몇몇 소매상들과 제조업체들은 생산과 소싱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카메라 제조업체인 고프로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생산을 중국에서 멕시코로 이전하는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