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ㆍ소매업 대출 증가율 사상 최고치…경제 뇌관 되나

창업 급증, 업황 부진 영향…부채 질 나빠져 우려

pexels-photo-373290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난해 도ㆍ소매업 대출 증가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창업이 급증한데 반해 경기부진에 따라 돈을 빌린 영향으로 해석된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예금취급기관의 도·소매업 대출 잔액은 144조542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7% 늘었다. 2008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도·소매업 대출 증가율은 2013년(3.6%), 2014년(5.0%), 2015년(5.7%), 2016년(6.0%), 2017년(6.6%)까지 꾸준히 커지다가 지난해 크게 높아졌다.

내수 부진, 최저임금 및 임대로 상승에 업황이 나빠지면서 영세 도·소매업체들도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도·소매업 대출 잔액은 작년 말 31조6117억원으로 25.2% 늘어 역대 최고 증가율을 보였다.

도·소매업으로 창업이 급증한 것도 이 분야 대출 증가를 견인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소매업 신설법인은 2만2972개로 한 해 전보다 22.5% 늘었다.

다만 영세 업체들이 투자목적보다는 업황 부진에 대출을 받은 것으로 보여 부채의 질이 나빠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도·소매업 대출 중 비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21.9%로 2017년(19.3%)보다 커졌다. 대출을 받아 투자를 늘렸거나 영세 자영업자들이 생활자금 등을 목적으로 돈을 빌린 경우 향후 금리 인상 등에 따라 경제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