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부진에 책임”…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 자진 사퇴

±è±âÅ °¨µ¶, V12¸¦ À§ÇÑ Áغñ KIA 타이거즈 김기태(사진) 감독이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KIA 구단은 “김기태 감독이 16일 광주 KT 위즈전을 끝으로 지휘봉을 놓는다”고 16일 공식 발표했다.

김 감독은 15일 광주 KT전에서 4대7로 패한 뒤 구단 고위층에 자리에서 물러나고 싶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 측은 시즌 중임을 감안해 장고를 거듭했으나, 결국 김 감독의 뜻을 받아들이는 쪽을 택했다.

이에 따라 KIA는 박흥식 퓨처스 감독을 감독 대행으로 임명했다. 박 감독 대행은 18일 대전 한화전부터 1군을 지휘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