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 귀재’ 버핏, 아마존에 거액 베팅

1분기 아마존 주식 48만3300주 보유…8억6060만달러 규모

JP모건 투자도 늘려…사우스웨스트·웰스파고 지분은 축소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로이터=헤럴드]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에 8억6천만달러(약 1조원) 이상을 베팅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 CNBC 등에 따르면 버크셔해서웨이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올해 1분기(1∼3월) 투자현황 보고서에서 3월 31일 기준 아마존 주식을 48만3300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3월 31일 종가 기준으로 8억6060만달러(약 1조231억원) 규모이며, 현재 주가로는 9억400만달러(약 1조748억원)가 넘는다.

버핏은 이달 2일 CNBC와의 한 인터뷰에서 그동안 아마존에 투자하지 않은 자신은 “바보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찰스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은 4일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아마존을 일찍 사지 않은 것에 개의치 않는다”며 “베이조스는 일종의 기적적인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자들은 높은 투자 성과를 내온 버핏과 포트폴리오 매니저 토드 콤스, 테드 웨슬러가 어떤 기업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지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버크셔해서웨이 분기 보고서에 주목한다.

버크셔해서웨이가 새로 매입한 주식 내용이 공개되면 해당 주식의 가격은 대체로 상승세를 보였다.

버크셔해서웨이는 1분기에 아마존 주식을 매입한 것 외에도 미국 투자은행 JP모건과 소프트웨어 업체 레드햇의 주식 보유량을 각각 18%, 22%씩 늘렸다고 밝혔다.

또 델타항공과 PNC파이낸셜서비스에 대한 투자도 늘렸다.

반면 사우스웨스트항공, 웰스파고, 정유사 필립스66의 투자 지분은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