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치매 인구 줄이기 안간힘…70대 치매 비율 6% 감축 목표 첫 제시

2015년 기준 65세 이상 치매인구 520만명

단카이 세대 75세되는 2025년, 치매인구 급증 우려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일본 정부가 70대 치매 인구 비율을 2025년까지 6% 줄이겠다는 목표를 처음 제시했다.

1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치매 대책을 포함한 새로운 행동계획인 ‘인지증(認知症·치매) 대강(大綱)’ 원안을 전문가 회의에서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안 내용은 내달 열릴 관계 각료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된다.

일본 정부는 1947~1949년 1차 베이비붐 세대를 뜻하는 단카이(團塊) 세대가 75세 이상이 되는 시기인 2025년 전후로 치매 인구의 증가를 예상하고 치매 시기를 향후 10년간 현재보다 1세 늦추면 70대의 치매비율이 약 10%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일본 정부는 스포츠 교실, 대학의 공개강좌 등을 통해 고령자의 외출을 늘리는 방식의 치매 예방 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건강 보조제를 인증하는 시스템도 검토하기로 했다.

치매 환자를 돕는 서포터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소매업과 금융기관, 공공 교통기관 종업원 중에서 2025년까지 400만명을 ‘서포터’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후생노동성 추산에 따르면 2015년 기준 65세 이상 치매 인구는 520만명으로, 65세 이상 인구의 16% 정도다. 2025년에는 700만명으로 늘어나 20%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