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벌써 사이영상 후보?…ESPN 등 예측 순위 1위

톰 탱고ㆍ빌 제임스 등…다른 예측 순위도 ‘선두’

 

‘올 시즌 20승’을 목표로 내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ㆍ로스엔젤레스 다저스ㆍ사진)이 벌써부터 현지에서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최근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등 잇단 호투로 ESPN 등의 예측 순위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 ESPN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이영상 예측 순위에서 류현진은 74.9점으로 내셔널리그 1위였다. 2위는 팀 동료인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선(61.6점)으로, 류현진과 점수 차이가 많이 난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다승(6승) 공동 1위, 평균자책점 1위(1.52),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0.74) 1위, 탈삼진/볼넷 비율 압도적 1위(14.75)를 기록 중이다. 성적에 걸맞게 ESPN 사이영상 예측에서도 선두를 지켰다. ESPN 사이영상 예측은 야구 통계의 선구자인 빌 제임스와 ESPN 칼럼니스트 롭 네이어가 함께 만든 공식으로 순위를 매긴다.

투구이닝, 자책점, 탈삼진, 승패 수 등을 복잡한 공식에 대입하고, 소속팀이 지구 1위를 달리면 승리 보너스 12점을 추가로 얻는다. 투수 개인도 잘 던지고, 팀도 잘 나가야 사이영상 예측 지수에서도 득을 본다.

사이영상이 사실상 선발 투수의 전유물이라고 볼 때 얀선을 제외하고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레즈ㆍ55.6점),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ㆍ55.1점),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ㆍ53.3점) 등을 현재 류현진의 경쟁자로 볼 수 있다.

류현진은 또 다른 사이영상 예측 트래커인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에 올랐다. 야구 통계 전문가 톰 탱고가 고안한 사이영상 포인트 계산법은 ESPN 공식보다 단순하다. 먼저 투구 이닝을 2로 나눈 수치에서 자책점을 뺀다. 또 탈삼진을 10으로 나눈 수치와 승수 등 세 항목을 더해 점수를 계산한다.

류현진은 59⅓이닝을 던지고 자책점 10점을 기록했다. 삼진은 59개를 낚았다. 공식에 대입하면 류현진은 (59⅓이닝/2-10)+(59/10)+6으로 31.6점을 얻는다. 이는 카스티요(30.4점), 데이비스(25.9점), 그레인키(24.5점)보다도 높다.

공식의 특성상 많은 이닝을 던지고, 자책점을 적게 남기고, 탈삼진과 승수가 높을수록 톰 탱고 포인트에서 높은 득점을 받을 수 있다. 한 통계 사이트는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가 2006년 이래 사이영상 수상자 예측에서 ESPN 사이영 포인트보다 더 나은 적중률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시즌 후 1위표, 2위표 등에 가중치를 둬 같은 해 양대 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투표로 결정한다. 류현진은 야구 통계 전문가 빌 제임스의 또 다른 통계인 시즌 점수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승패, 탈삼진과 볼넷에 가중치를 각각 달리 해 더하고 뺀 뒤 자책점을 가미해 ‘시즌 스코어’란 항목을 만들었다.류현진은 시즌 점수에서도 109.7점을 획득해 카스티요(97.8점)와 그레인키(95.3점)를 앞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