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소셜미디어 광고전’ 치열…트럼프 600만불 SNS에 쏟아부어

트럼프, 민주당 후보 전체 집행 광고비의 51% 규모 투입

[AP=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중심으로 소셜미디어(SNS) 광고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승리의 중심축이었던 전략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대선후보들이 올해 1월부터 이달 18일까지 페이스북에 집행한 광고 금액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490만 달러(약 59억원)를 써 여야를 통틀어 SNS 마케팅에 가장 많은 공력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 소셜미디어 마케팅으로 큰 재미를 본 결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전통적인 TV 광고보다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소셜미디어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성공적인 결과를 얻은 바 있다.

민주당에서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각 100만 달러를 넘기며 ‘톱3’에 올랐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압도적인 광고비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광고비는 집계 시점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23명 전체가 집행한 광고비 960만 달러의 51%에 달하는 규모로 나타났다.

NYT는 트럼프 대선 캠프가 페이스북에서 다채로운 형식의 광고 마케팅을 펼치며 지지층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5주 동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다음 달 73번째 생일을 기념하는 마케팅에 45만 달러가 투입됐다. 이 생일 광고는 트럼프 생일 축하 카드에 사인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메일이나 집 주소 등 새로운 지지자들과 직접 닿을 수 있는 연락처를 수집하기 위한 전략이 담겨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공화당 측 디지털 전략가인 마이클 덩컨은 “생일 카드 광고처럼 디지털 리스트를 작성하는 노력은 지지자들을 재결집시키고 더 개인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며, 이메일 목록을 업데이트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공화당 전략가인 에릭 윌슨은 “페이스북 광고는 이메일 목록을 만드는 데 있어 소중한 자료”라며 “이메일 목록이 많으면 온라인 기부 모금액도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캠프의 브래드 파스칼 선대본부장은 지난 1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2020년 대선까지 4000만~6000만 명의 직접 연락처 정보가 축적되길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