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반이민정책 더 강화하나…강경파 쿠치넬리 트럼프 행정부 합류

멕시코 불법 이민자 유입 불만 표시

쿠치넬리 국토안보부 장관 유력

[AP=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정책을 지지하는 케네스 쿠치넬리 전 버지니아주 법무장관이 트럼프 행정부에 합류하고 공석상태인 국토안보부 장관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정책에서의 역할을 위해 쿠치넬리를 지명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의 직책과 직무 범위를 포함한 세부 역할은 계속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쿠치넬리는 전날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케빈 맥앨리넌 국토안보 장관대행을 비롯한 약 십여 명의 다른 행정부 관리들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그동안 쿠치넬리는 크리스 코백 전 캔자스주 법무장관, 릭 페리 현 에너지부 장관 등과 함께 차기 장관 후보군으로 거론돼왔다.

내년 재선 도전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초강경 이민정책에 힘을 싣고 있다. 지난달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 장관을 경질했으며 현재 케빈 맥앨리넌 세관국경보호국(CBP) 국장이 장관대행을 맡고 있어 이 자리를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보인다. AP통신에 따르면 쿠치넬리는 과거 불법 이민자 부모가 미국에서 낳은 자녀들의 시민권을 부정하는 방안을 옹호한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나는 멕시코가 우리 남쪽 국경으로 오는 불법 이민자들을 막기 위해 사실상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에 매우 실망했다”면서 남쪽 국경의 불법 이민자 유입과 관련, 멕시코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고 거듭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또 “미국 납세자가 이런 불법 이민과 관련해 엄청난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멕시코는 틀렸고 나는 곧 답변을 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에는 불법 이민자 및 마약 유입과 관련, 멕시코가 향후 1년간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멕시코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거나 국경을 폐쇄하겠다고 하는 등 반이민정책 강경발언을 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