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상원, ‘담배 구입 연령 18→21세 상향’ 초당적 법안 발의

공화 1인자 매코널·민주 케인, ‘담배 없는 청소년 법안’ 공동 발의

“청소년 전자담배 사용 증가 우려…흡연율 낮춰야” World Health Organisation Calls For Regulation Of Ecigarettes[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상원에서 흡연 가능 연령을 21세로 높이는 초당적 법안이 발의됐다. 청소년들의 흡연율을 낮추기 위한 움직임이다.

미치 매코널(켄터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팀 케인(버지니아) 민주당 상원의원은 20일(현지시간) 연방 담배 구입 가능 최저 연령을 기존 18세에서 21세로 상향하는 ‘담배 없는 청소년 법안(the Tobacco-Free Youth Act)’을 발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담배를 생산하는 주(州)를 대표하는 두 의원은 10대들의 전자담배 사용이 증가하는 실정을 우려해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이같은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케인 상원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오늘 우리는 청소년들의 건강을 위해 함께 모였다”며 “매코널 원내대표와 나는 이 초당적 법안을 통해 현재 우리 국민이 직면 한 가장 중요한 공중 보건 문제 중 한 가지를 제기하려 한다”고 말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흡연이 청소년 건강에 관한 국가적 논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위기를 직접 목격한 무수한 부모들의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케인 상원의원과 나는 함께 이 공중 보건 위기에 정면으로 대응하려 한다. 중·고등학생들의 손에 담배가 들어가기 더 어렵게 함으로써 우리는 아이들을 보호하고 그들이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하고 계발하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농림부 자료에 따르면 켄터키주와 버지니아주는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이어 담배 생산량이 많은 주 2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8년 기준 두 개 주에서 생산된 담배량은 전체 5억3300만파운드 중 거의 절반에 달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켄터키와 웨스트버지니아는 흡연으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은 주이기도 하다.

이번 법안은 여당의 1인자인 매코널 원내대표가 발의한 만큼, 상원 보건·교육·노동·연금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표결에 부쳐질 가능성이 높다고 WP는 설명했다.

이미 버지니아, 메릴랜드 등 14개 주 및 지구는 담배 구입 가능 연령을 21세로 높이는 법을 제정했으며 올해 말 시행할 예정이라고 담배 없는 아이들 캠페인(Campaign for Tobacco-Free Kids)은 전했다.

CDC는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중·고등학생의 수가 2017년 210만명에서 2018년 360만명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Print Friendly